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352 0182019072353927352 06 0601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52183000 1563852245000 related

라이관린 측 “큐브, 동의없이 권한 양도…심각한 신뢰훼손 행위” 주장 (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은지 기자

가수 라이관린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한 가운데,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23일 라이관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채움 측은 “라이관린은 그동안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갈등을 외부에 먼저 공개하기보다는 당사자간의 협의를 통해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하려 하였다”며 “일부 기사에는 현재 라이관린이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잘못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바, 잘못된 사실관계를 정정하고 이 사건의 실체를 정확히 하기 위하여 본 입장문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라이관린은 2019. 7. 18.에 본 대리인을 통하여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의 해지를 통보하였고,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위 전속계약의 효력정지를 구하는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하였다”라며 “그 이유는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전속계약에 위반하여 한 여러 행위들로 인하여 더 이상 회사를 전혀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가수 라이관린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한 가운데,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 옥영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관린 측은 2017년 7월 전속계약 체결 이후, 큐브가 2018년 1월경 라이관린에 대한 독점적 매니지먼트 권한을 제 3자에게 양도했으나, 이에 대한 어떤 설명도 듣지 못했고, 동의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3월 소속사 일본 공연에 참석하면서 일정이 중복돼 중국 드라마 촬영 스케줄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고, 출연 논의중이던 프로그램에도 참가할 수 없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현지 매니저를 통해 구체적 경위를 전달받은 라이관린은 자신의 알지 못한 계약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인지, 동의 없이 회사가 권리를 양도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라이관린 측은 “본 대리인을 통하여 2019. 6. 21.자로 내용증명을 발송하고,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계약위반사실을 지적하면서 시정을 요구했다”라며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라이관린과 부친의 도장이 날인된 서류가 존재한다고 하면서 계약위반행위가 없다고 다툴 뿐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라이관린과 부친은 그러한 도장을 본 사실도, 날인한 사실도 전혀 없고, 큐브엔터테인먼트에게 그 사람들 명의의 도장을 조각하여 날인하도록 권한을 부여해 준 사실도 없었기 때문에, 동의 없는 권한 양도 외에도 매우 심각한 신뢰 훼손행위가 더 존재한다고 판단하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라이관린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라이관린의 법률 관련 업무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채움의 박성우 변호사입니다.

먼저, 지난 7월 20일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일방적인 주장을 담은 기사들이 언론에 보도됨으로 인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하여 라이관린은 팬 분들과 방송, 연예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종사자분들께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전해왔습니다.

라이관린은 그동안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갈등을 외부에 먼저 공개하기보다는 당사자간의 협의를 통해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하려 하였습니다. 그러나,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이 협의를 실질적으로 거절하고 계약위반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다투고 그 내용으로 보도자료를 배포하였으며, 일부 기사에는 현재 라이관린이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잘못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바, 잘못된 사실관계를 정정하고 이 사건의 실체를 정확히 하기 위하여 본 입장문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라이관린은 2019. 7. 18.에 본 대리인을 통하여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의 해지를 통보하였고,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위 전속계약의 효력정지를 구하는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전속계약에 위반하여 한 여러 행위들로 인하여 더 이상 회사를 전혀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입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017. 7. 25.에 라이관린과 전속계약을 체결하였는데, 그로부터 몇 달 지나지 않아 2018. 1.경에 라이관린에 대한 중국 내에서의 독점적 매니지먼트 권한을 제3자인 타조엔터테인먼트에 양도하고, 그 대가로 라이관린에게 지급한 전속계약금의 수십 배에 이르는 돈을 지급받았습니다. 그에 대하여 라이관린과 부모님은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하였고, 동의를 해준 사실도 전혀 없습니다.

라이관린은 그룹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2019. 1.에 중국 스케줄을 시작한 이후인 2019. 4.경에서야 뒤늦게 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2019. 3. 23.에 큐브가 "U&Cube Festival"이라는 소속사 일본 공연에 라이관린을 참석시키는 과정에서 일정이 중복된 중국 내 드라마 촬영 스케줄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고, 그 때문에 라이관린은 중국 호남TV로부터 출연을 진지하게 논의 중이던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없게 되었으며, 그 일이 호남TV와 라이관린의 관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에 라이관린이 그 구체적 경위를 현지 매니저로부터 설명 듣던 중 본인이 알지도 못하는 계약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믿었던 회사가 본인의 동의 없이 자신에 대한 권리를 양도하였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고심 끝에 본 대리인을 통하여 2019. 6. 21.자로 내용증명을 발송하고,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계약위반사실을 지적하면서 시정을 요구하였습니다. 하지만,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라이관린과 부친의 도장이 날인된 서류가 존재한다고 하면서 계약위반행위가 없다고 다툴 뿐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라이관린이 요구한 시정사항들은 전혀 이행하지 않았고, 협의 요청도 아무런 언급 없이 무시하였습니다.

그러나, 라이관린과 부친은 그러한 도장을 본 사실도, 날인한 사실도 전혀 없고, 큐브엔터테인먼트에게 그 사람들 명의의 도장을 조각하여 날인하도록 권한을 부여해 준 사실도 없었기 때문에, 동의 없는 권한 양도 외에도 매우 심각한 신뢰 훼손행위가 더 존재한다고 판단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부득이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인데,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당사자에게 직접 그에 대한 설명이나 해명을 하지 않고 언론을 통해 관련 사실의 일부만을 공개하여 "근거 없는 문제제기" 정도로 치부하면서 라이관린의 이미지를 실추시켰습니다. 이렇듯 당사자간의 신뢰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되었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원만한 문제 해결을 사실상 거부한 상황에 처하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소송을 제기하게 된 것입니다.

본 대리인은 라이관린 본인이 그동안 알지 못했던 관련 사실관계가 소송절차에서 명확히 밝혀지고, 그에 따라 우리 법원이 합리적이고 공정한 판단을 해주실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또한, 법원의 판단이 있기 전까지 라이관린은 국내외의 모든 팬 분들과 방송연예 관계자, 프로그램 제작진 분들과의 약속 및 신의를 지키기 위하여 이 사건 가처분 신청 전에 이미 예정되어 있던 스케줄을 최대한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입니다. 적법한 절차를 통해 이 사건을 해결하고, 팬 분들께서 기대하시는 라이관린의 모습을 하루속히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