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138 0112019072353927138 07 0701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단독]공연 3일 앞두고 ‘2019 지산락페스티벌’ 결국 취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취소 통보 사실 출연 아티스트에만 알려…환불 소동 등 혼란과 비난 커질 듯]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6일부터 3일간 지산포레스트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지산락페스티벌’이 결국 취소됐다. 주최 측은 취소 사실을 출연 아티스트에게만 알리고 이미 표를 예매한 관객에겐 공지하지 않아 무성의한 대응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 무대에 출연 예정이었던 A팀은 23일 “어제 페스티벌 취소 통보를 받아 황당했다”면서 “공연 3일 앞두고 이런 일이 벌어질 걸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우리보다 관객들이 더 놀랄 것 같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그간 대대적 홍보를 통해 입장권을 특가에 내놓기도 했다. 1일권, 2일권, 3일권 모두 최대 30% 할인 금액으로 내놓는가 하면, ‘여기어때’만의 단독 5% 쿠폰와 구매액의 5% 포인트 적립 혜택도 제공했다.

출연 팀은 국카스텐, 데이브레이크, 딕펑스,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짙은 등 국내 아티스트와 첼시 그린, 마티 프리드먼, 킹 기저드 & 더 리저드 위저드 등 해외 아티스트가 이름을 올려 관객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간 대규모 페스티벌에서 이런 종류의 취소가 사실상 없어 관련 업계나 소속사, 관객의 환불 등 혼란과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주최 측 디투글로벌컴퍼니의 홍보 대행을 맡은 쇼온컴퍼니는 이날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취소 사실을 인정하면서 "아직 주최측에서 (공지 여부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주최 측과는 전화 연락이 되지 않았다.

김고금평 기자 dann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