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124 0512019072353927124 03 0301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51238000 1563859198000 popular

노인 3명 중 2명 "73세까지 일하고 싶다"…희망월급 200만원

글자크기

통계청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장래근로 희망 노인 897만9000명

대부분이 생활비 마련 목적…'일의 양과 시간대'가 중요 일자리 선택 기준

뉴스1

서울 마포구청에서 어르신들이 취업 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다.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한재준 기자 = 우리나라 노인 3명 중 2명은 평균 73세까지 근로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부분은 생활비 마련 목적으로 근로를 원했으며 월 평균 150만원~300만원 미만 수준의 임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55~79세 고령인구 1384만3000명 중 897만9000명(64.9%)이 장래 근로를 희망하고 있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75.5%가 장래 근로를 희망하고 있었으며 여성도 절반 이상(55.2%)이 일자리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일자리를 갖고 있는 고령층은 92.1%게 계속 일하기를 원하고 있었다.

고령층이 일자리를 원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생활비 마련이 꼽힌다.

장래 근로를 원하는 고령층의 근로 희망 사유를 조사한 결과 60.2%가 생활비에 보태려고 근로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일하는 즐거움'이 32.8%로 뒤를 이었다.

장래 근로 희망자는 평균 73세까지 일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0대 중반을 넘어선 75~79세 고령층의 경우는 82세까지도 근로를 희망하고 있었다.

장래 근로 희망자 48.8%는 월 150만원~300만원 미만의 임금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월 150만원~200만원 미만이 22.9%로 가장 많았고 월 200만원~250만원 미만과 월 250만원~300만원 미만이 각각 17.5%, 8.5%였다.

이외에도 월 100만원~150만원 미만의 임금을 원하는 고령층 비율은 20.6%, 월 300만원 이상은 11.4%로 집계됐다.

희망 일자리 형태는 전일제가 58.8%, 시간제가 41.2%로 조사됐다.

일자리 선택 기준으로는 '일의 양과 시간대'를 중요하게 여기는 고령층이 28.4%로 가장 많았고, '임금수준'과 '계속근로 가능성'이 각각 23.8%, 16.6%로 뒤를 이었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