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6289 0512019072353926289 02 0213007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849785000 1563849792000 popular

[화보] 벌떡 일어나고 환호하고…김정숙 여사 응원에 경기장 '후끈'

글자크기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 한국의 득점 상황에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기뻐하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여자 수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한국이 승부 던지기 끝에 17-16으로 승리하자 기뻐하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한국 수구 대표팀이 실점하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한국 수구 대표팀이 득점하자 기쁜 표정을 짓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여자 수구대표팀 골키퍼 김민주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을 찾아 뉴질랜드와 승부를 벌이는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경기는 12대 12로 4쿼터 종료, 승부던지기 후 17대 16으로 대한민국이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2019.7.2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을 찾아 뉴질랜드와 승부를 벌이는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경기는 12대 12로 4쿼터 종료, 승부던지기 후 17대 16으로 대한민국이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2019.7.2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을 찾아 뉴질랜드와 승부를 벌이는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경기는 12대 12로 4쿼터 종료, 승부던지기 후 17대 16으로 대한민국이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2019.7.2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를 관람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한국은 승부 던지기 끝에 17-16(3-3 2-2 4-5 3-2 (5-4))으로 승리했다. 2019.7.2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 경기를 응원한 뒤 경기장을 나서며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기는 12대 12로 4쿼터 종료, 승부던지기 후 17대 16으로 대한민국이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2019.7.2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한국과 뉴질랜드의 경기를 여자 수구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관람하고 대표팀 첫승을 기원했다.

김 여사는 연신 응원부채를 반대편 손바닥에 두드리면서 선수들을 응원했고 한국이 실점하면 안타까운 모습을, 득점하면 기쁜 모습을 보였다.

경기 막판 동점골이 터질 때에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환호하기도 했다.

한국이 승부 던지기 끝에 뉴질랜드를 17-16(3-3 2-2 4-5 3-2 (5-4))으로 꺾고 대회 목표로 했던 1승을 이루자 김 여사는 여자 수구대표팀 선수들과 얼싸안고 기뻐했다.
sa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