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5584 0092019072353925584 02 0213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48840000 1563848910000 popular

강제징용 피해자, 미쓰비시 국내자산 매각 명령신청

글자크기

상표권 2건·특허권 6건…"일 정부 사과하라"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9일 오후 서울시내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 사무실 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 중단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7.09.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는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23일 법원을 통해 압류한 미쓰비시중공업 자산에 대해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배상을 하지 않고 있는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매각 절차는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에 이어 두 번째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이날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에 대해,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일본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트집 잡아 '수출규제 조치'에 나선지 이날로 23일째다"며 "일제에 의해 고통 받은 피해자들에게 진정어린 사죄를 해도 부족할 판에 제재 조치를 준비하고 있었다니 한마디로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는 총칼만 들지 않았을 뿐 한국에 대한 명백한 경제침략이다"며 "이는 무모한 군국주의 망령에 사로잡혀 수천만 인류를 전쟁 참화로 몰아넣었던 과거 못된 침략적 근성이 아직 뼛속 깊게 자리 잡고 있다는 증거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지난해 11월29일 한국 대법원이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에 배상 판결을 내린지 무려 8개월째이다"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그동안 3차례에 걸쳐 교섭을 요청했지만 모두 묵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문제는 과거 일제의 한반도 불법 지배와 식민통치 과정에서 파생된 반인도적 범죄이다"며 "일본 정부는 공식 사과하고 배상문제에 대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hgryu7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