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5170 0532019072353925170 06 06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김영희 '모친 채무 논란' 후 심경고백 "모든 게 경솔했다"

글자크기

지난해 12월 모친의 채무 불이행 논란 이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심경 밝혀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노컷뉴스

개그우먼 김영희 (사진=김영희 SNS 화면 캡처)


지난해 12월 부모의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였던 김영희가 피해자와 합의한 후 심경을 밝히며 다시 사과했다.

김영희는 22일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저를 강하게 보시겠지만 유리멘탈이다. 그동안 많은 힘을 주신 분들 덕분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냈다"라고 말했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모친의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폭로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1996년 김영희의 모친이 6600만원을 빌려갔고 현재까지 갚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딸인 김영희가 연예인이 된 후 SNS를 통해 연락을 하거나 기사에 댓글을 달았으나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연예계에 빚투 논란이 거세지자 김영희의 모친이 돈을 주겠다고 한 뒤 단 10만원만 입금했다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영희는 해당 폭로를 반박했고, 이는 대중의 비판을 받으며 논란을 더욱 증폭시켰다.

진실공방 양상으로 까지 번진 김영희 모친의 채무 불이행 논란은 지난달 김영희가 사과를 하고 채무를 변제하겠다는 합의서가 작성되며 마무리됐다.

김영희는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데 대해 "모든 게 경솔했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스러웠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앞으로 살면서 필요한 책임감이 더 생겼다"라며 "저는 제 위치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하고 또 열심히 벌어서 나머지 합의금을 채우며 살아가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