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4944 0252019072353924944 01 0101001 6.0.10-RELEASE 25 조선일보 53944707 popular

러시아 조기경보기, 오늘 아침 독도 영공 침범... 軍, 전투기 출격시켜 경고 사격 대응

글자크기
軍 "中·러 폭격기 4대 방공식별구역(KADIZ) 넘고, 러 조기경보기 1대 영공까지 침범"
"F-15K, KF-16 출격해 대응 사격... 주한 중·러 대사관 관계자 초치해 엄중 항의할 것"

러시아 군용기가 23일 오전 동해 독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을 넘어 독도 영공(領空)까지 2차례 침범해 우리 측이 전투기를 출격시켜 경고 사격을 했다고 군이 밝혔다. 또한 러시아 군용기와 함께 기동하던 중국 군용기는 영공 침범은 안했지만, 사전 통지 없이 우리 카디즈를 넘나들었다고 군은 밝혔다.

카디즈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 2대는 H-6 폭격기, 러시아 군용기 2대는 TU-95 폭격기이며 영공까지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 1대는 A-50 조기경보통제기라고 군은 밝혔다.

군 당국자는 23일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이날 아침 카디즈를 진입했으며 이 중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영공을 2차례 침공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했다. 타국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시에 카디즈에 진입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또 군이 이에 경고 사격한 것도 첫 사례이다.

군은 최초에 이날 오전 6시 44분쯤 중국 군용기 2대가 서해쪽 이어도 북서방에서 카디즈에 진입했으며 이후 카디즈 진입·이탈을 반복하다가 동해 북방에서 중국 군용기 2대와 만나서 다시 남하하는 등 한때 총 4대(중국 2대, 러시아 2대)가 카디즈를 함께 침범했다고 밝혔다. '카디즈'는 국제법상 영공은 아니지만, 다른 나라 항공기가 방공식별구역에 넘어올 경우 사전 허가를 받는 것이 관례다.

또한 이 4대의 군용기는 20여분만에 카디즈에서 벗어났으나, 이와 별개로 동쪽으로부터 카디즈에 별도로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쪽으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군은 "러시아 군용기 1대에 대해서 우리 공군기가 차단 기동을 했으며 (해당 군용기가) 9시 9분에 독도 영공을 침범해 플레어 투하와 경고사격 등 전술 조치를 했다"고 했다. 이후 러시아 군용기 1대는 3분여 만에 독도 영공을 이탈했다.

하지만 이후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또 9시 15분 카디즈를 넘어와 9시 33분 독도 영공을 2차 침범했다. 이 러시아 군용기는 우리 공군기가 다시 경고사격을 하자, 9시 37분에 독도 영공을 이탈해 북상했다.

합참은 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제주도 서남방 및 동해 NLL(북방한계선) 북방에서 (군용기들을) 포착시부터 우리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 및 감시비행과 차단 기동, 경고사격 등 정상적인 대응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은 "경고사격은 1차 80여발, 2차 280여발을 쐈으며, 러시아 군용기보다 1㎞ 정도 앞쪽에 사격했다"면서 "'접근하지 말라. 경고사격 조치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방송도 했다"고 했다. 플레어는 1차로 15발, 2차로 10발이 각각 투하됐다.

또 "국방부와 외교부는 조치 사항으로 중국 및 러시아 군용기에 영공침범 행위에 대해 오늘 오후 주한 중국 및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사전 통보 없이 우리 카디즈 진입 및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하여 매우 엄중하게 항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변지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