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2519 0092019072353922519 04 04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45115000 1563845153000

日정부, 주일 외교관들 불러 "수출규제, 보복조치 아냐"

글자크기

22일 제3국 대사관 직원 20여명 외무성에 불러 브리핑

뉴시스

【도쿄=교도·AP/뉴시스】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치러진 참의원 선거 결과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9.07.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에 주재하는 제3국 대사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및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은 지난 22일 일본에 주재하는 제3국 대사관 직원 약 20명을 도쿄(東京) 외무성에 불러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자국 입장을 전달했다.

일본 측은 설명회에서 이번 수출규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가 아니라 안보와 관련된 수출관리의 일환이라는 기존 일본 정부 주장을 반복했다고 한다. 설명회는 약 1시간 동안 이뤄졌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참의원 선거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국가간의 약속을 지키는지 신뢰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했다"며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위안부합의를 비롯한 양국간의 국제조약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어겼다"라며, "약속을 지켜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chki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