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2337 0372019072353922337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52775939 popular

[POP이슈]"오히려 내가 피해자"…먹방 BJ 쯔양, 학폭 폭로 해명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아프리카TV BJ 쯔양 방송화면캡처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먹방’ BJ 쯔양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에 대해 해명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쯔양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등장, 과거 쯔양이 학교를 1년 유급했고 학창 시절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운 것도 모자라 학교폭력으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시해 논란이 됐다.

이에 쯔양은 자신의 방송을 통해 해당 글을 언급 “1년을 유급한 게 맞다. 그래서 성인이었던 고등학교 3학년 때 담배를 구할 수 있어 흡연을 한 사실을 인정한다”며 “(해당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 방송에서 숨긴 적도 없고 몇 차례 반성한다고 했지만 이 사실을 몰랐고 실망하신 분들께는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하지만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점은 부인했다. 쯔양은 오히려 자신이 초등학교 때 따돌림을 당했으며, 중학교 때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 때문에 힘들게 학교 생활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또한 가해자는 바로 퇴학을 당했지만 피해자인 자신에 대한 손가락질이 힘들었다고. 또한 이러한 이유 때문에 대안학교로 전학을 간 것이지 강제 전학이 전혀 아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덧붙여 이에 대해 1년 뒤 본교로 돌아왔다면서 “만일 제가 가해자였다면 학교에서 받아줬겠느냐”고 반문하며 논란을 부인했다.

또한 다른 사람들보다 1년 늦게 고등학교에 입학하게 된 것 역시 부모님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대신에 해외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게 어떠하겠냐는 제안을 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쯔양은 고등학교 때 학교를 자주 빠진 것에 대해 “출석일수가 부족한 건 어렸을 때 몸이 좋지 않아서 조퇴한 적이 많기 때문”이라며 “병원진단서 등 정식 절차로 조퇴한 것이고 무단조퇴나 땡땡이가 아님을 증명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쯔양은 “술·담배와 관련한 내용은 사실이고, 저의 실수가 맞지만 그 외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경대응의 뜻을 내비치고 했다.

한편, 쯔양은 구독자만 약 118만 명에 달하는 먹방 크리에이터. 조회수는 약 1억 6740만 회를 기록 중이며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어치우는 방송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