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2288 0032019072353922288 01 0103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나경원 "철없는 친일프레임 집착…어린애 같은 정치 그만둬야"

글자크기

"文정권, 극일은커녕 영원히 일본에 뒤처지게 만들 것"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철없는 친일 프레임에나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는 멈추고 현실을 직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23 city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미 나온 해법도 모른 척하는 문재인 정권은 극일은커녕 대한민국을 영원히 일본에 뒤처지게 만들고 말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등 사회주의 경제 실험으로 우리 경제가 끝 모르게 추락하고 있다"며 "무능과 무책임으로 이 정도 망쳐놨으면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극일할 의지가 있는지, 방법을 아는지 모르겠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하우투(How to)가 있어야 한다"며 "단기적 해법과 중장기적 처방도 구분하지 못하고, 순서도 방법도 틀린 채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금 급한 것은 외교적 해법"이라며 "사법부 판단과 외교적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청와대가 나서 간극을 키우고, 한다는 게 고작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예비비를 활용해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는데도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밀었다"며 "그것을 비판하면 야당 욕하기에 바쁘다. 국가 위기마저 정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응책으로는 ▲ 연구·개발(R&D) 분야 주52시간 제외 ▲ 선택근로제 ▲ 규제완화 ▲ 노동법 개정 등을 제시하며 "청와대와 여당 원내대표단이 진지하게 논의하고 패키지로 가져오면 우리 당이 초스피드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양승동 KBS 사장은 이미 2차례 국회에 불출석했다. 국회를 모욕하는 행위"라며 "KBS에 대한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관련해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으면 한국당이 1소위 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는데 이제 소위원장을 내놓지 않겠다고 한다"며 "선거법을 강행 처리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장제원 의원을 가리키며 공개적으로 "정개특위 소위원장을 하실 분"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