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8790 0372019072353918790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기쁘다 해진 오셨네"..'철파엠' 유해진이 전한 #DJ욕심 #류준열 #스페인하숙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유해진이 국민호감 배우다운 구수한 입담으로 더위를 가셨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배우 유해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해진은 "어릴 적부터 라디오는 친구 같다"며 "일어나면 라디오 켜는 게 습관이다. 정적 흐르는 게 싫어서 라디오를 켠다"고 밝혔다. 유해진이 라디오를 오랫동안 들어왔다는 것을 알고 '김영철의 파워FM'은 끈질기게 유해진 섭외를 위해 노력했고 결국 그 꿈은 이루어졌다.

유해진은 "보이는 라디오인 줄 알았으면 숍에 다녀왔을 텐데"라며 농담을 건넸다. 김영철이 이를 진담으로 받아들이자 "농담이다"면서 "저는 영화 할 때에도 분장을 안 한다. 눈썹이 흐려서 눈썹만 그리고 기본도 안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잇몸 만개하는 웃음에 대해서는 "(잇몸이) 덜 보이게 하려고 힘 주고 웃는다. 김영철 씨도 그러지 않냐"고 김영철과 공감대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어디에 가서든 빠지지 않고 아침 운동을 한다는 유해진. 그는 "'스페인하숙' 때가 제 일상이다. '삼시세끼' 할 때에도 나영석PD께 '두 가지만 지켜달라'고 했다"며 "아침 운동하는 거랑 저녁에 라디오 듣는 거다. 그래서 나영석 PD가 그거는 꼭 이뤄주셨다"고 덧붙였다.

유해진은 '봉오동 전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류준열에 대해 언급하며 "'택시운전사'에서도 함께 연기했다"며 "이 친구가 옷을 잘 입는다. 감각이 뛰어나다"고 극찬했다. 하지만 패션 센스를 배우고 싶냐는 질문에는 "배우고 싶지는 않다"고 단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류준열 씨가 저번에 '트래블러'에 갔을 때 제가 '쿠바 어땠냐'고 물어봤다. 류준열 씨와 여행 가면 재밌을 거 같다. 류준열씨가 굉장히 재밌다. '택시운전사' 때에는 잠깐 만났는데 이번에 길게 만나면서 느낀 건 똑똑하고 유머가 있는 친구라는 거다. 상대에 대한 배려도 있고 너무 좋다"고 류준열을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한 청취자는 유해진에게 "목소리가 너무 좋다"며 "날씨랑 잘 어울린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유해진은 "날씨랑 잘 어울린다는 말은 칙칙하다는 거 아니냐"고 농담 섞인 특유의 입담을 뽐내기도.

그러면서도 DJ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대타 DJ를 2주간 한 적이 있었다. 클래식이었는데 제가 클래식을 잘 알지 못하는데 좋았던 게 클래식은 길지 않나. 길게 틀고 밖을 볼 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 그래서 앞으로 DJ를 하면 클래식도 있고 팝도 섞여 있는 프로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잠시 '유해진 라디오' DJ가 직접 되어보기도 했다.

유해진은 또한 '스페인하숙'에서 외국인 팬을 만났던 것에 대해 회상하며 "두 시간 걸리는 거리에서 오셨다. 비 오는 날 철문 앞에 서 계신데 깜짝 놀랐다. 또 한국말을 배워오셔서 팬이라고 해주시는데 정말 감동이었다"며 팬 사랑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주유소 습격 사건'때 많은 분들이 서서히 알아보시기 시작했는데 그 때 팬이었던 친구와 지금까지 연락한다"고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그는 마지막으로 "'봉오동 전투'가 천만 찍으면 '철파엠'에 재출연하겠다"고 공약을 걸기도 했으며 "늘 라디오를 듣기만 하다가 나와서 저도 활력이 나고 기분이 좋다"고 인사했다.

한편 유해진은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작품. 오는 7월 7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