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6838 0962019072353916838 06 0602001 6.0.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829568000 1563829578000 related

김준한 "한지민, 내겐 톱스타…배려·편안함에 감사"[SS인터뷰②]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김준한이 한지민과의 호흡을 전했다.

김준한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극 ‘봄밤’에서 오랜 연인 이정인(한지민 분)과 위태로운 연인 관계를 이어오다 이별 통보를 받고 이를 받아들이지 못한 권기석 역을 맡아 활약했다. 부유한 집안 환경과 뛰어난 능력을 가졌지만 이별 앞에서는 찌질하고 비열한 모습을 보이는 사실적인 캐릭터 권기석을 통해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드라마 종영 후 만난 김준한은 이중적인 캐릭터를 향한 다양한 의견에 “너무 재밌는 것 같다. 그런 지점이 현실적이지 않을까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는 “살면서 다양한 문제에 부딪히는데 답을 못 내리는 상황이 훨씬 많지 않나. 그런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연인이었던 이정인(한지민 분)과 그의 새로운 사랑 유지호(정해인 분)를 보고 이들의 사이를 갈라 놓으려는 권기석의 모습에 시청자가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어쩌면 공감하기 힘든 캐릭터일 수도 있지만 김준한은 이를 소화하기 위해 진심으로 이해하려 했다고. “있는 그대로 해석하려 했다. 우선 ‘왜 이렇게 할까?’라는 점에서 공감하려 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남들은 다 욕해도 저는 공감하려 했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다. 연기하는 당사자가 인물의 편에 서서 해석하지 않는다면 그냥 어떤 판타지를 만든다고 생각했다.”

‘봄밤’을 통해 한지민과 오랜 연인의 현실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준한은 한지민에 대해 “워낙 베테랑이신데 배려를 많이 해준다”면서 “사실 아직도 제겐 톱스타 같다.(웃음) 저보다 한 살 누나인데 역할 상으로는 오빠로 나오니 말도 편하게 하라 했다. ‘정인아’라고 부르고, 말도 놓고 지냈다. 현장에서도 정말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많이 노력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스포츠서울

배우 김준한. 사진 | 씨엘엔컴퍼니 제공


정해인과는 극중 사랑을 두고 대립을 보이지만 실제로는 화기애애했다고. 김준한은 “어떻게 보면 극중 두 사람의 모습이 유치할 수 있지만 해인이와 저는 굉장히 진지했다. 감독님께서 롱테이크로 한번에 가시는 편이니 해인이와 빨리 하자고 맞춰 본 기억이 난다. 서로 배려하며 촬영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실감나는 연기를 통해 호평도 받았지만, 역할의 성격으로 인해 ‘악플’도 피할 수 없었다. “인물에게 한 것이니 되게 재밌었다”고 말한 김준한은 “다른 의견들도 재밌었다. 저도 대본을 보며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보면 작품의 장점이었다. 이 작품이 재밌는 것은 사회적인 논의도 생기더라. 직장인 분들이 점심시간에 ‘봄밤’을 가지고 첨예한 토론을 한다는 이야기를 보고 재밌었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만약 김준한이 권기석과 같은 상황에 놓이게 된다면 어떨까. 한참 생각하던 그는 “받아들이는 쪽으로 가지 않았을까 싶다. 현실에서도 여자친구의 마음을 잘 읽지 못하는 것 같다. 그래서 권기석을 이해하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돌아선 마음을 보는 것이 얼마나 고통스럽겠나. 저는 그렇게까지는 안할 것 같다. 저 역시도 연기를 하면서도 괴로웠고, 이별을 겪은 것처럼 아팠다. 지독한 이별을 겪은 것 같았다”고 답했다.

실제 연애관에 있어서도 “나이가 들다 보니 상처 받지 않는 쪽으로 초점을 맞추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사랑하기가 쉽지 않더라. 작품을 하며 사랑 앞에서 어디까지 가는지, 진짜 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되더라. 많이 배운 것 같다. 다음에 사랑을 하게 된다면 좀 더 성숙한 사랑을 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랑에 대해 현실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을 한만큼 앞으로 김준한의 연애 계획 역시 궁금했다. 김준한은 “결혼은 하고 싶은데 일 중독 성향이 있어 멀티 태스킹이 안된다. 연기를 하면서도 제가 잘 못한다는 생각이 강해 오랜 시간 연애를 못했다. 그래도 마음을 먹으면 서툴지만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웃음) 그 인연도 기다리고 있다”고 수줍게 말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씨엘엔컴퍼니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