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6311 0962019072353916311 05 0501001 6.0.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안방 부담+컨디션 난조…김서영, 광주 대관식의 꿈 멀어졌다[세계수영]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김서영이 22일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을 6위로 마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제공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광주=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광주가 기대했던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의 대관식은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김서영은 22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둘째날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기록은 전체 8명 중 7위. 그러나 일본의 오하시 유이가 실격되면서 최종성적 6위로 마무리했다. 1위를 차지한 헝가리의 카틴카 호스주(2분7초53)는 물론 동메달을 목에 건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렘(2분08초70)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이로써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대회 결승에 오른 김서영은 두 번째 도전에서도 메달권에서 벗어났다. 안방에서 화려한 대관식을 계획했던 꿈도 물거품이 됐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최종 기록을 다툰다. 준결승 성적 7위에 그쳤던 김서영은 결승전에서 1번 레인을 배정받으며 다소 불리한 위치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초반 접영 50m부터 27초67로 3위에 자리잡은 뒤 자신이 강한 50~100m 배영 구간에서도 3위를 달리며 경쟁력을 유지했다. 그러나 약점으로 꼽히는 평영 구간에서 급격히 떨어지며 150m 턴한 직후에는 8위까지 밀려났다.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혼신의 역영을 펼친 김서영은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리며 레이스를 마무리지었다.

어느 정도는 예견된 결과였다. 전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2분11초45로 2조 10명 중 3위, 전체 4개조 중 10위를 차지한 김서영은 총 36명 중 상위 16위 안에 들어 준결승에 진출했다. 등수에서는 비교적 여유가 있었으나 올 시즌 최고 기록이 지난 5월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2차 대회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세운 2분09초97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차이가 컸다. 0.01초 차로 순위가 뒤바뀌는 종목의 특성을 고려하면 예선이라고 해도 불안한 수준이었다. 페이스 조절을 하지 않고 치른 준결승전에서도 2분10초21초로 8명 중 3위, 전체 2개조 중 7위를 기록하며 총 16명 중 상위 8명 안에 가까스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기록 2분08초34와 비교하면 약 3초나 뒤졌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엔 아시아권 라이벌이었던 오하시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만약 이번 대회에서 같은 성적표를 받았다면 중국의 예스원(2분08초60)을 제치고 은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그러나 1년 뒤 광주에서는 자신의 최고 기록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를 냈다.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가장 유력한 메달리스트로 꼽히고 있다는 심리적 부담감을 떨치지 못했고 단기간 내 좋지 않은 컨디션을 극복하고 제 페이스를 찾는 데도 실패했다.

만약 김서영이 메달을 따낸다면 박태환 이후 한국 수영 사상 두 번째,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경영 메달리스트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개최국에서 두 번째 메달이 등장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해졌다. 경기가 끝난 뒤 김서영은 “후회 없는 경기를 했지만 기록은 아쉽다. 평영 훈련을 많이 했지만 단기간에 되진 않는 것 같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