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790 0022019072353915790 01 01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故정두언 추모 방송 촬영장에 못 나간 정청래 “너무 힘들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7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고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N 정치 토크쇼 ‘판도라’가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추모 방송을 진행했다.

진행자 김승우는 22일 방송된 판도라 오프닝에서 “오랜 시간 든든하게 판도라를 지켰던 정두언 전 의원께서 오늘부터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며 “그가 없는 오늘, 방송을 하는 게 맞는지 저희 팀 모두 고민을 거듭한 결과 남은 사람들이 일상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모습이 그가 원하는 모습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으로 오늘 방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과 함께 고정 패널로 출연해왔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방송에 참여하지 못했다.

그는 대신 영상을 통해 “정두언 형님을 보냈다”며 “두언 형님 없이 혼자 촬영장에 가기 너무 힘들어서 못 갔다. 시청자 여러분 죄송하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사진 MBN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우는 “지난 2년 반 동안 판도라의 고정 출연자로 ‘정-정 브라더스’로 마음을 나눴던 정청래 전 의원은 짝꿍이 없는 자리에 앉는 것이 힘들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부득이하게 영상으로 인사를 드렸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정 전 의원과 과거 같은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췄던 철학자 탁석산,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출연해 고인과의 일화를 떠올리며 애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