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280 0092019072253915280 02 0203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부산 일본총영사관내 기습시위 벌이다 체포된 쳥년들 석방

글자크기

경찰," 혐의 일부 시인 석방" 설명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2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피켓 시위 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19.07.22. yulnet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일본총영사관 마당에서 기습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체포된 청년들이 약 8시간만에 석방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22일 오후 10시20분께 일본영사관에서 기습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대학생 6명(남2, 여4)과 이들의 연행을 막은 남성 1명 등 총 7명을 석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혐의 일부를 시인해 석방했다고 설명했다.

반일행동 부산청년 실천단 소속인 이들 대학생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일본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가 '주권 침탈 아베 규탄'이라고 적힌 현수막(가로 50㎝, 세로 170㎝)을 페트병에 매달아 담장 밖으로 내걸려다 실패하자 손펼침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기습시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영사관 후문에서는 오후 2시부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반일 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있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며 대치하기도 했다.

경찰은 오후 2시 40분께 대학생 6명을 긴급 체포해 동부경찰서로 연행해 조사를 벌였다.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2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피켓 시위 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19.07.22. yulnet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오전 11시께 신분증을 제출하고 출입증을 받아 일본영사관내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다 기습시위를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이들을 연행하는 과정에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경찰 차량을 막아서며 대치하기도 했다. 특히 한 남성은 경찰 차량을 가로막고 발로 차는 등 공용물건손괴 등의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함께 체포됐다가 석방됐다.

시민사회단체 회원 30여 명은 이들이 연행된 동부경찰서에 앞에서 항의 집회를 벌이며 이들의 석방을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시민사회단체는 오는 25일 오전 11시 부산지역 중·소상공인 연합회와 함께 대규모 일본 상품 불매운동 추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27일 오후 6시 부산진구 서면에서 대규모 반일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yulnetphot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