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232 0512019072253915232 05 0501001 6.0.9-release 51 뉴스1 0

[광주세계수영] 김서영, 아쉽게 메달 실패…드레셀, 대회 신기록으로 2관왕

글자크기
뉴스1

김서영이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200m 개인 혼영 결승에서 역영하고 있다. 2019.7.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나연준 기자 =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아쉽게 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차세대 수영 황제' 카엘렙 드레셀(미국)은 접영 50m 결승에서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2관왕에 올랐다.

김서영은 22일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8명의 선수 중 7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지만 일본의 오하시 유이가 실격해 6위가 됐다.

김서영은 접영과 배영 구간까지 3위로 통과하며 순조롭게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세번째 평영에서 부진하며 순위는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결국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이를 만회하지 못하고 메달권에서 벗어난 채 레이스를 마쳤다.

헝가리의 카틴카 호스주는 2분7초53을 기록하며 이 종목 4연패에 성공했다. 중국의 예스원(2분8초60)은 은메달,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렘(2분8초70)은 동메달을 가져갔다.

뉴스1

미국 카엘렙 드레셀이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50m 접영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 짓자 손을 흔들고 있다. 2019.7.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레셀은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대회 2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결승에서 22초35를 기록, 전날 자신이 세웠던 22초57의 대회 기록을 하루 만에 0.22초 앞당겼다.

전날 계영 4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드레셀은 이날 금메달을 추가해 2관왕이 됐다.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7관왕에 올랐던 드레셀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서도 순항 중이다.

러시아의 올레그 코스틴(22초70)은 은메달, 브라질의 니콜라스 산토스(22초79)는 동메달을 가져갔다.

영국의 아담 피티는 남자 평영 100m 결승에서 57초14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어 금메달을 차지했다. 영국의 제임스 윌비(58초46)는 은메달, 중국의 얀즈베이(58초63)는 동메달을 가져갔다.

피티는 2015 카잔,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3연패를 달성, 남자 평영 100m 절대 강자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뉴스1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00m 접영 결승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들이 급성 백혈병에 걸린 일본 이케에 리카코를 응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7.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접영 100m 결승에서는 이변이 펼쳐졌다. 캐나다의 마가렛 맥닐은 55초83을 기록하며 스웨덴 사라 요스트롬(56초22)의 4연패를 저지했다. 요스트롬은 은메달, 호주의 엠마 맥키언(56초61)은 동메달을 확보했다.

메달을 딴 선수들은 시상식 후 손바닥에 '이케에(IKEE)', '하트(♡)', '절대(Never)', '포기하지마(Give Up)', '리카코(Rikako)', '하트(♡)' 라는 메시지를 적어 백혈병 투병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일본의 이케에 리카코를 응원했다. 이케에 리카코는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에서 금메달 6개를 따내면서 대회 MVP를 차지한 선수다.

남자 배영 100m 준결승에서도 대회 신기록이 나왔다. 중국의 쉬지아위는 준결승에서 52초17을 기록, 미국의 아론 페어졸이 보유하던 52초19(2009 로마 대회)를 넘어서는 새로운 세계선수권 기록을 수립했다.

쉬지아이는 이날 준결승을 1위로 통과했다. 이 종목 세계기록(51초85) 보유자인 라이언 머피(미국·52초44)는 공동 2위로 결승에 올라갔다.

중국의 쑨양은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5초31로 2위에 올라 상위 8명이 올라가는 결승 무대를 밟았다. 호주의 클라이드 루이스는 1분44초90으로 예선을 1위를 차지했다.

여자 평영 100m에서는 러시아의 율리아 에피모바가 1분5초56의 기록, 준결승 전체 1위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세계기록 보유자인 미국의 릴리 킹은 1분5초66으로 2위에 올랐다.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여자 배영 100m 대회 신기록을 세웠던 캐나다의 카일리 마스는 준결승에서 58초50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마스는 23일 결승에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