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131 0962019072253915131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지정생존자' 손석구, 지진희 인정했다 "대통령 후보 되어달라"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60일, 지정생존자' 손석구가 지진희를 인정했다.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박무진(지진희 분)이 거국내각 구성안을 밀어붙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회의사당 테러 사건의 주범을 자처한 명해준(이도국 분)이 체포돼 서울로 압송됐다. 정한모(김주헌 분)는 명해준에게 "자백 영상은 거짓이다. 북한이 사주한 게 아니라는 걸 안다"라며 "당신을 버린 북한에게 복수하고 싶어서 이번 테러를 계획한 거 아니냐"라고 도발하며 추궁했다. 군은 "12시간 내에 명해준의 배후를 찾아내지 못하면 우리가 신문해 북한의 소행이라는 자백을 받아내겠다"라고 벼르고 있는 상황.


이를 듣던 명해준은 "위원장은 우리가 만든 핵 무력을 미국에게 갖다 바치려고 했다"라며 북한의 국무위원장이 테러의 배후가 아님을 시인했다. 그러나 배후가 누구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정한모가 한나경(강한나 분)과 잠시 자백을 받아낼 전략을 모의하던 때 명해준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독살로 추정됐다.


청와대로 돌아온 한주승(허준호 분)은 거국내각을 제안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행정부에 등용해 쓸데없는 정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였다. 여기에는 오영석(이준혁 분)도 포함되어 있었다. 국방부


명해준은 '태익'이라는 다잉 메시지를 남겼다. 한나경은 정한모에게 "국정원 내에 국회의사당 테러 사실을 미리 알고 있던 사람이 있었다"라는 사실을 알리며 "아무나 함부로 믿어서는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정한모는 박무진에게 직접 오영석에 관한 의혹과 다잉 메시지를 전하려 했다. 그러나 부름을 받고 간 박무진의 집무실에는 오영석도 같이 있었다. 거국내각의 일환으로 국방부장관 후보자로 낙점됐기 때문이었다. 놀란 정한모는 원론적인 이야기만 전한 후 자리를 떴다. 이 사실을 들은 한나경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거국내각 구성은 윤찬경(배종옥 분)이 반대하고 나서면서 일단 보류됐다. 윤찬경은 "거국내각을 밀어붙일 경우 권력 남용으로 탄핵하겠다"라고 선언했다. 박무진은 고민에 빠졌지만 거국내각을 강행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자신을 걱정하는 정수정(최윤영 분)에게 "대통령 선거를 무사히 치를 생각이다. 거국내각은 이를 위해 필요한 일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모두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박무진은 안세영(이도엽 분) 민정수석 비서관이 자신이 테러 직전 해임됐다는 사실을 두고 강상구(안내상 분)와 내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하지만 그는 안세영을 해임하지 않았다. 대신 끌어안았다. 이는 나비효과가 돼 거국내각 인사청문회를 취소시키기 위해 마련된 야당 의원총회가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되는 결과를 낳았다.


거국내각안이 결국 관철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던 차영진(손석구 분)은 박무진의 결단력과 판단력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는 박무진에게 "대통령 후보가 되어달라"라고 이야기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