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4348 0012019072253914348 04 0404001 6.0.10-RELEASE 1 경향신문 0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다시 이라크로 모여드는 IS

글자크기

WP “8개월간 1000명 귀국”

잇단 테러…격퇴 선언 무색

경향신문

이슬람국가(IS)를 몰아냈다고 선언한 이라크로 IS 조직원들이 몰려들고 있다. 시리아에 머무르다 귀국한 이라크 국적 IS 조직원들의 수가 최근 8개월간 1000명에 달한다고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이라크 관료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 조직원 대부분은 지난 3월 IS가 시리아 내 마지막 근거지인 바구즈를 잃은 뒤 이라크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차량을 이용해 경비가 삼엄하지 않은 사막을 가로질러 이동한 경우가 가장 많지만, 일부는 양치기로 위장해 추적을 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라크 정보당국은 귀국 조직원들이 사막에 주로 위치한 은신처를 들키지 않기 위해 주변에 접근하는 이들을 상대로 무차별 납치행각을 벌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귀국 조직원들은 주변 지형·지물에 익숙한 점을 활용해 보안당국을 따돌리며 테러를 저지르고 있다. 심야에 지하터널과 은신처 사이를 오가며 이동하고, 저격수 공격과 도로변 폭발물 공격을 벌이고 있다. 이달 초 북부 키르쿠크 외곽에서 이들이 설치한 폭발물 주변을 지나가던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이 사망했으며, 동부 디얄라 외곽에서는 IS 소탕작전에 참여했던 민병대원이 목숨을 잃었다.

이라크군은 IS 조직원들의 진입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이달부터 600㎞에 이르는 서부 시리아 접경 사막지대에서 새로운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IS 폭탄제조시설 발견, 일부 조직원 사살 등을 성과로 꼽으면서도, 이미 이라크로 들어온 조직원들의 테러를 소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귀국 조직원들이 사막지역이나 동굴 등에 머무르고 있어 소재 파악이 쉽지 않다. 이라크군 관계자는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귀국 조직원들이 머무르는 지역은 과거 아무도 완전히 통제했던 적이 없던 곳”이라면서 “얼마나 많은 병력을 투입해야 감당할 수 있을지 가늠이 안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IS가 주민들에게 공포심을 불러일으켜 이라크 정부와의 협력을 주저하게 만드는 것이 난제다. 귀국 조직원들은 IS 소탕작전에 가담했던 민병대원뿐만 아니라, IS와 연계된 인물들을 정보당국에 통보하는 지역사회 리더 ‘무크타르’를 주요 타깃으로 삼는다. 무크타르와 민병대원들을 살해하는 영상과 경고 메시지를 소셜미디어에 올리기도 한다. IS는 지난달 이라크에서 심야에 암살을 하는 영상과 함께 “우리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와 너 사이에 쓰여질 얘기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고, 그 얘기는 피로 쓰여질 것”이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