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4282 1092019072253914282 02 0201001 6.0.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3798470000 1563802206000 popular

[단독] 뺑소니 치고 앞타이어 빠진 채 곡예운전…시민이 막았다

글자크기

[앵커]

서울 올림픽대로에서 다른 차량을 들이받고 타이어가 빠진 채 달아났던 4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운전자는 심지어 알몸 상태였는데요.

경찰은 이 남성의 마약 투약 여부를 조사중입니다.

KBS 카메라에 생생히 담긴 현장,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른쪽 바퀴가 펑크난 차가 멈추는 듯 하더니 서서히 움직입니다.

경차 한 대가 차량을 쫓고, 한참을 더 달리더니 멈춰섭니다.

가까이 다가간 운전석에는 한 남성이 알몸으로 앉아 있었습니다.

["(시동 끄시고 그냥 가만히 계세요.) 네, 네. 알겠어요."]

40대 초반 A 씨는 서울 가양대교 부근에서 60대 여성이 운전하는 벤츠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습니다.

그러나 A 씨는 사고 직후 그대로 차를 몰고 달아났습니다.

사고를 당한 차에는 두 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았습니다.

이 곳은 사고 현장 부근입니다.

A 씨는 다른 차량과 부딪힌 뒤 이렇게 타이어가 빠진 채 7km가량을 더 운행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장을 지나던 시민들이 A 씨의 차량을 막아서는 등 체포를 도왔습니다.

KBS 취재팀도 취재 차량으로 A 씨의 차를 막고 경찰의 검거를 도왔습니다.

[KBS 취재팀원 : "이상한 차가 있어 가지고 가만히 서 있는 차를 들이받고... 시민과 합세해서 차를 막아 세워서 잡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습니다.

경찰은 해당 남성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정신병력과 마약 투약 여부 등도 함께 조사 중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이정은 기자 (2790@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