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3987 0372019072253913987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97015000 156379702900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여름이 ‘입양 불가’ 듣고 충격‥이채영X김기리 끝없는 악행(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영은의 입양이 힘들어졌다.

22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여름이 입양 부적격 사실을 듣는 왕금희(이영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상미(이채영 분)는 자신과 왕금희가 싸우는 장면을 복지사 측에 전달했다. 왕금희가 한준호(김사권 분)와 이혼한다는 사실을 안 복지사 측은 “입양 부적격 판정이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왕금희는 가족들과 함께 복지센터에 찾아가 애원했고, 복지사들의 회의 결과는 3대 3으로 팽팽하게 갈렸다. 회의가 계속 지체될 경우 자신에게 유리하다는 사실을 안 왕금희는 기뻐했다. 왕금희가 복지센터에 가는데 주상원(윤선우 분)의 도움이 있었다는 사실을 안 한준호는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왕금주(나혜미 분)와 한석호(김산호 분)는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왕금주는 한석호에게 전화했고, 그녀가 “사돈 총각”이라고 부르자 한석호는 “호칭 정리를 바로 하자”고 말했다. 왕금주가 “오빠”라고 부르자 한석호는 기뻐했다. 두 사람은 풋풋한 전화를 나눴다.

한준호에게 왕금희의 입양에 대해 전해들은 주상미는 오대성(김기리 분)에게 결과를 알아오라고 지시했다. 오대성은 복지사들의 대화를 엿들었고, 다음날 주상미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대성은 왕금희의 입양이 불가하도록 자신이 결정적인 제보를 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왕금희 역시 복지사에게 전화가 왔고, “여름이 입양이 불가하다는 판정이 났다”는 말을 듣게 됐다. 충격적인 결과를 들은 왕금희는 주저앉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