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3049 0512019072253913049 03 0301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91211000 1563791320000 popular

유명희 본부장, 내일 미국행…일본 수출규제 중재 이끌까

글자크기

김현종 이어 열흘 만에 방미…美 정관계 접촉 예정

뉴스1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뉴스1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일본 수출규제 문제 대응과 한미 공조 강화를 위해 23∼27일 닷새간 미국을 방문한다.

22일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이 기간 미국 워싱턴D.C. 등을 방문해 미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아웃리치(대외접촉) 활동을 벌인다.

일본의 대한(對韓)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가 미국 기업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치고 나아가 글로벌 밸류체인(GVC) 구조를 약화시킬 가능성이 크다는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본부장의 방미 기간 만날 인사로는 래리 커들로우 백악관 경제보좌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이 거론된다. 과거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시절 만났던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핵심 통상 관료들이다.

유 본부장의 방미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양국 정상이 모두 원하면 (일본 수출규제 문제에)개입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어떤 중재안을 이끌어낼지 관심이다.

직전 통상교섭본부를 이끌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0~14일 미국을 방문한데 이어 열흘 만에 유 본부장이 다시 미국을 찾으면서 미국 중재설이 힘을 받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jepo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