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2909 0532019072253912909 07 07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문재인 대통령→'북 대통령' 표기한 MBN, 법정제재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4월 21일 방송된 MBN '뉴스와이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MBN 방송 내가 직접 캡쳐'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 오기한 자막 뉴스를 내보낸 MBN에 법정제재를 결정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 이하 방심위)는 22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화면 하단에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북 대통령'으로 표기한 뉴스 자막을 반복 고지한 MBN '단신 뉴스 자막(MBN 뉴스와이드 1부)'에 대해 법정제재인 '주의(벌점 1점)'를 결정했다.

방심위는 해당 방송사가 이미 자막 오기로 행정지도를 받은바 있음에도 동일한 사안이 반복되었다는 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MBN은 지난 4월 21일 오전 방송된 'MBN 뉴스와이드'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 소식을 전하던 도중 화면 아래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 뉴스를 내보냈다.

해당 사고와 관련해 MBN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내용의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라며 "이는 실무진의 단순 실수로 이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