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1142 0032019072253911142 01 01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84911000 1563784918000 popular

김성태, 검찰 기소에 격한 반발…"경찰에 檢 고소하겠다"

글자크기

"정권의 보복이자 총선용 계략…피의사실 공표 책임 묻겠다"

연합뉴스

김성태 의원 '고소장 들고'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가운데)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동료 의원들과 함께 서울남부지검의 'KT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입장을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2019.7.22 kjhpress@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22일 검찰이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기소한 데 대해 "정치적 폭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또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면서 자신의 피의사실을 누설했다며 사건에 관련된 검사들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김 의원은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순간까지도 제가 사건에 연루됐다는 어떠한 증거나 진술이 확보되지 않았다"며 "정권에 발맞춰 정치적으로 검찰권을 남용한 남부지검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 기소는 제가 원내대표 시절 합의한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 계략에 의한 것"이라며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정치생명을 압살하려는 정권의 의도나 '권력 바라기'를 자처하는 검찰의 작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른바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한 3천200여차례 보도 양산, 181건에 달하는 '검찰 관계자'의 공공연한 피의사실 공표, 53건에 달하는 검찰발 단독기사들은 정권의 정치적 기획·설계와 그에 부역하는 정치검찰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에 의해 피의자 인권이 유린당하는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서울남부지검의 피의사실공표 위반 행위를 경찰청에 고발해 철저히 수사해가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딸 채용의 대가로 KT 측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산시켜줬다는 공소사실에 대해 "논리적 비약과 소설적 상상력"이라며 민주당 출신인 신계륜 당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김 의원을 옹호하는 취지로 작성한 A4 용지 3장 분량 '사실확인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회견에는 조경태·장제원·김학용·권성동·신보라·최교일·이은재 의원 등이 동참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김 의원이 딸의 채용에 대한 대가로 이석채 전 KT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막아준 의혹을 확인했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이날 불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김성태 의원 '고소장 들고'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가운데)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동료 의원들과 함께 서울남부지검의 'KT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2019.7.22 kjhpress@yna.co.kr (끝)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