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1087 0032019072253911087 02 0202007 6.0.10-RELEASE 3 연합뉴스 52041027 popular

포항 여야 정치권, 추경 통과 무산에 서로 '네탓' 공방만

글자크기
연합뉴스

철거되는 포항지진 피해 주택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5월 1일 경북 포항시 북구 환여동 대동빌라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동빌라는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으로 크게 부서졌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지진 후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포항 여야 정치권이 상대방 탓을 하며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은 2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월 임시국회 무산은 오로지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방적으로 의사일정을 무시하고 본회의를 무산시킨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애초 합의한 18일과 19일 일정에 따라 본회의가 열리면 해임건의안이 표결에 들어가기 때문에 민주당이 일정을 파기하고 하루만 열어 추경을 통과시키자고 해 본회의가 열리지 않은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방부장관을 지키기 위해 방탄국회를 자처하고, 재해재난으로 힘들어하며 울부짖는 민생을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추경에서 포항 예산은 16건 1천131억원으로 전체 6조7천억원 가운데 1.7%에 불과하며 지진피해주민에게 가장 시급한 공공임대주택 사업비 350억원 증액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역 정치권에서 함께 힘을 보태지는 못할망정 선거용 시비로 포항시민을 현혹하지 말아달라"고 더불어민주당을 공격했다.

포항지진 특별법과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법안소위에 특별법을 상정하지 못했는데 민주당 산자위 간사인 홍의락 의원이 민주당 법안을 발의한 뒤 3당 법안을 함께 상정하자고 해 기다리고 있다"며 "다음 법안소위를 열 때까지 발의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안으로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남·울릉 지역위원장은 21일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국방부장관 해임안 본회의 표결을 요구하며 끝내 추경 처리를 거부했고 정부 발목잡기를 하느라 민생을 걷어 차버렸다"며 "박명재·김정재 의원 두 사람이 과연 포항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이 맞는지 다시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오중기 포항북 지역위원장도 최근 "한국당은 추경을 볼모로 한 무책임한 정쟁을 당장 그만두고 추경안 처리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철거되는 포항지진 피해 주택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5월 1일 경북 포항시 북구 환여동 대동빌라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동빌라는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으로 크게 부서졌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