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0220 0372019072253910220 07 0703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83143000 1563798467000

[종합]'사자', 판타지·액션의 신박한 만남…韓오컬트의 세련된 진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기존 오컬트 장르의 틀에서 벗어나 한국에는 없던 유니버스의 막을 올렸다.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제작 키이스트) 언론배급시사회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김주환 감독과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헤럴드경제

김주환 감독/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환 감독은 "기존에서 벗어나고자 하기보다는 선과 악의 구조를 먼저 생각했다. 영화에 나오는 부마자의 표현 역시 영화에서 영감을 갖고 오는 게 아니라 오래된 그림이나, 성경 이야기에서 가져와서 우리만의 색깔로 표현하려고 했다. 한 사람이 영웅이 힘을 갖게 되고, 그 운명을 넘어서 사람을 구한다는 드라마에 더 신경을 썼다"고 밝히며 "충분히 사랑 받으면 최우식,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과 이 세계관에서 이야기를 만들어갈 준비는 돼있다"고 속편에 대해 귀띔했다.

헤럴드경제

배우 우도환, 박서준, 안성기/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서준을 비롯해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 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신선하면서도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산했다.

박서준은 "감독님과 '청년경찰'로 연을 맺고 나서 다음 작품이 있으면 뭐가 좋을까 내지는 나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하는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각별한 사이가 되다 보니 쉽게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사자' 같은 영화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이라도 한 살 한 살 나이 먹기 전에 액션을 소화할 수 있고 항상 외화를 보면 히어로물이 많지 않나. 나도 저런 영화를 찍어볼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감독님께서 '사자' 시나리오를 주셨다. 보고 나서는 너무 재밌을 것 같기도 했고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해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알렸다.

이어 "몸을 만드는 건 전작이 끝나고 기간이 많지 않아서 쉽지는 않은 시간이었는데, 다행히 예전 드라마에서도 격투기 선수 역할을 소화한 적이 있어서 그때 몸을 내 자신이 기억하고 있더라. 비교적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 빠르게 올릴 수 있었다. 아쉬움이 없을 수 없지만, 단시간에 최대의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계속 노력했던 것 같다. 격투기 장면 끝나고 촬영 끝날 때까지 운동 꾸준히 했다. 최선 다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영화 '사자' 언론배급시사회/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성기는 "특별하게 한 건 없다. 라틴어를 배웠다. 성당 신자로서 몸에 많이 익혀 있어서 쉽게 접근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긴장감 있는 영화지만, 재미도 있으면 쉬었다 갈 수 있으니 재밌는 감정들도 넣었다. 쉬어가는 부분들을 좋아하시는 것 같아 다행인 것 같다"고 전했다.

우도환은 "부담감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두려운 부분도 있었고, 책임감도 막중하게 느껴졌다. 감독님과 선배님들을 정말 많이 의지하고 촬영했던 것 같다"고 첫 스크린 주연 소감을 말했다.

숨 막히는 전개,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액션 볼거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