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0042 0532019072253910042 04 0401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0

백색테러 배후 '친중파'설 확산…불붙은 '반중'vs'친중'

글자크기

홍콩 시민들 사이에서 '친중파'설 확산

中 정부, 국가 휘장 훼손 시위대 맹비난

베이징=CBS노컷뉴스 김중호 특파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홍콩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집회를 기점으로 다수 홍콩 시민들과 홍콩 내 친중파 간의 갈등이 표면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홍콩 시민들 사이에서는 이날 밤 홍콩의 한 지하철역에서 신원미상의 남성들이 각목과 쇠파이프 등을 시위참여 시민들에게 휘두르며 무차별 폭행한 '백색테러'의 배후에 '친중파'가 자리잡고 있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저녁 6시쯤부터 홍콩 위안랑(元朗) 전철역 부근을 배회하던 흰옷 차림의 건장한 남성 다수는 밤 10시 30분쯤부터 갑자기 역사 안으로 진입해 쇠파이프와 각목 등을 휘두르며 역사 안에 있던 시민들을 무차별 공격하기 시작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등 현지매체들은 흰옷의 남성들이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들을 집중 공격했으며 폭력조직인 삼합회 조직원들로 보였다고 전했다. 이들 남성들은 정차한 지하철 객차로 피신한 시위대까지 쫓아가 둔기를 휘둘렀고 역사와 객차 안은 순식간에 피해자들이 흘린 피로 얼룩졌다.

현장에 있던 입법회 린줘팅(林卓廷) 의원은 남성들에게 곤봉과 우산등으로 집중 구타를 당해 얼굴에서 피를 흘렸으며 역시 현장에 있던 '입장신문'(立場新聞) 여기자는 땅바닥에 쓰러진 채 흰옷을 입은 남성들에 의해 30초 동안 구타를 당했다.

홍콩 정부는 22일 새벽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정부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강력히 규탄하며 심각히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번 사건의 배후에 친중파와 홍콩 정부가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홍콩 빈과일보는 친중파 입법회 의원인 허쥔야오(何君堯)가 위안랑역 근처에서 흰옷을 입은 사람들과 악수를 하고 "이들이야말로 나의 영웅"이라는 발언을 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일부 시민들은 흰옷의 사람들이 저녁 6시부터 역 근처에 나타나기 시작했고 9시 무렵에는 1천여 명에 달했음에도 경찰은 이를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의 무차별 폭행이 10시 30분쯤부터 시작됐지만 경찰은 무려 45분이나 지나 현장에 출동해 한 명의 용의자도 검거하지 못했다.

한편 중국 정부와 홍콩 행정부는 시위에 나선 홍콩 시민들이 중국 정부를 대표하는 기관 건물을 포위하고 국가 휘장에 계란을 던지고 먹칠을 하자 이를 "국가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노컷뉴스

송환법 반대 청년 지지하는 홍콩 '실버 시위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과 중국 중앙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홍콩 특별행정구가 일제히 이번 시위 사태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고 22일 보도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 대변인은 성명에서 "21일 저녁 일부 과격 시위자들이 중국 중앙 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의 국가 휘장에 검은색 페인트를 던지고 외벽에 모욕적인 문구를 쓰고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행위는 대놓고 중앙정부의 권위에 도전하고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린 것으로 매우 엄중하고 나쁜 영향을 끼쳐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홍콩 경찰이 적시에 적절한 행동을 취하는 것은 매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대변인도 시위대의 행위에 대해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에 또다시 엄중히 도전한 것이며 중앙의 권위에 심각한 도전이다"라면서 "우리는 이에 강력한 분개와 규탄을 표명하며 특구 정부와 경찰이 불법 폭력 행위를 엄벌하고 홍콩 사회의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정부도 성명을 통해 문제의 행위를 한 시위대를 "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도 홍콩 시위대에 대한 비난 행렬에 동참했다. 인민일보는 22일 홍콩 관련 논평을 1면에 게재하고 시위대가 국가 휘장과 국가, 민족을 모독하는 행위를 했다며 "이는 홍콩의 법치를 짓밟았을 뿐만 아니라 중앙 정부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으로, 일국 양제의 마지노선을 건드리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신화통신은 논평에서 "이번 홍콩 과격 시위로 민족 감정이 훼손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으며 중앙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는 더욱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관영 CCTV는 지난 20일 홍콩에서 열린 친중파의 집회를 이날 자세히 소개하며 홍콩 각계가 이를 지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