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9925 0962019072253909925 05 0501001 6.0.1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호튼, 선수촌 박수갈채 받았다" 동료들의 공개지지 선언 [세계수영]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 최초 4연패를 달성한 중국 쑨양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위를 차지한 호주의 맥 호턴(왼쪽)은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시상대에 함께 오르지 않은 채 뒷짐을 지고 있다. 제공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


[광주=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쑨양(중국)이 오른 시상대에 서길 거부한 맥 호튼(호주)의 ‘묵언시위’가 전방위적인 지지를 받는 모양새다.

쑨양은 지난 21일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42초44로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수영사 최초로 해당 종목에서 대회 4연패를 달성하며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문제의 장면은 시상식에서 등장했다. 2위(3분43초17)로 레이스를 마친 호튼이 시상대에 올라서길 거부한 것이다. 3위 가브리엘레 데티(3분43초23·이탈리아)의 동메달 수여식이 끝난 뒤 호튼에게 시상대에 오를 것을 권유했으나, 그는 뒤로 물러나 손을 저으며 메달만 받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을 따낸 기쁨으로 포효하는 쑨양을 바로 옆에 두고도 그 자리에서 뒷짐을 지고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았다. 메달리스트들의 포토 세션에서도 쑨양과는 멀찌감치 떨어져 거리를 유지했다.

호튼의 시상식 비토를 두고 수영계에서는 두둔하는 목소리가 높다. 국제 수영 명예의전당(ISHF)이 만드는 미국 수영전문지 ‘스위밍 월드 매거진’는 22일(이하 한국시간)는 “어젯밤 선수촌의 식당에 들어선 호튼은 그가 포디움에 서지 않은 행동에 대해서 전 세계에서 모인 동료 선수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며 “쑨양과의 시상식에 무언의 항의를 한 그가 무거운 징계를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경영 둘째날 광주에서도 호튼은 많은 동료 선수들과 코치진으로부터 계속해서 응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자신의 이름을 건 공개지지자들도 여럿이다. 호주 대표팀의 코치 빌 스위트넘은 “호튼의 항의는 조용하고 공손했다. 그의 도덕적 강단은 칭찬받아 마땅하고 어떤 비난으로부터도 보호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독일 대표팀 대변인은 “마침내 누군가가 강한 메시지를 보내서 기쁘다. 쑨양이 여기에서 수영을 하고 있다는 건 나머지 결백한 선수들에게는 말도 안되는 일이다. 깨끗한 수영을 원하는 선수라면 이는 모욕적인 일이다. FINA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것을 깨달을 만큼 강력한 신호가 되길 바란다”고 선수단을 대표해 호튼에 힘을 실었다.

2014년 5월 중국반도핑기구(CHINADA)의 검사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온 쑨양은 이로 인해 3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9월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이 자택을 방문해 혈액을 직접 채취했는데, 이를 쑨양과 경호원들이 망치로 깨뜨리면서 다시 문제가 커졌다. FINA는 쑨양에게 경고 조치로 사안을 마무리했으나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반발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이를 제소했다. CAS의 최종 결정이 아직 내려지지 않아 쑨양은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