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9477 0032019072253909477 02 02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563781771000 1563781779000 popular

경남도, 광역지자체 첫 '남북교류협력 전문 연구센터' 개소

글자크기

김경수 지사 "통일 그날까지 한반도 평화 함께 만들어갈 것"

연합뉴스

경남도 '남북교류협력연구센터' 개소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22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남북교류 전문연구기관인 '경상남도 남북교류협력연구센터'(이하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개소식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경수 도지사, 김지수 도의회 의장, 강태룡 경남도 남북교류협력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연구센터는 경남의 장점과 북측 자원을 결합한 지속가능한 협력사업 발굴과 정책 연구를 맡는다.

통일부 등 중앙부처와 통일연구원 및 시·도연구원 간 연구협력, 시·군과 민간단체 간 네트워크 구축으로 도민이 남북교류협력의 성과를 체감하고 공유할 수 있는 전문연구기관 역할을 수행한다.

지자체 남북교류 전문가 등 모두 3명의 연구원이 연구센터에서 활동한다.

경남발전연구원이 2020년까지 경남도로부터 과업을 위탁받아 운영한다.

김경수 도지사는 "현재 경남은 농업, 문화와 함께 강점인 제조업을 활용한 남북경제교류협력까지 북측과 협력해 나갈 수 있는 여러 분야를 준비하고 있다"며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돼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물꼬가 트이면 바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나하나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독일은 통일 전에 62개의 지방정부가 동서독 간에 자매결연을 하고 준비를 했다"며 "경남도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통일이 이루어지는 그 날까지 한반도 평화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앞으로 남북관계의 외연이 확대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될수록 지자체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정부도 경남을 비롯한 지자체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면서 지자체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축사했다.

연합뉴스

경남도 '남북교류협력연구센터' 개소식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소식 이후 2부 행사로 '경남형 남북교류협력의 실천전략'이란 주제로 기념세미나도 열렸다.

주제발표를 맡은 박종철 경상대 교수는 '판문점 남북미 회동 이후 경남의 남북협력 방향'을, 안병민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신북방정책과 경남의 환동해권 교통물류 발전 방향'을 각각 발표했다.

이어 진희관 인제대 교수의 진행으로 경남도 남북교류협력에 참여하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연구센터는 8월 14일 대표적인 남북경제협력의 모델인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남북경협 정보 및 컨설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