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9074 0182019072253909074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34167943

‘독수리 군단’ 한화의 추락…베테랑들은 안녕하십니까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올 시즌 독수리 군단 한화 이글스는 휘청거리고 있다. 전반기 9위로 마치면서, 지난 시즌 정규시즌 3위의 기세를 잇지 못하고 있다. 한화의 몰락을 두고 한화가 후반기에 반등하기 위해선 베테랑 타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시즌 초 6위를 달리던 한화는 6월 14일에 삼성 라이온즈에 6위 자리를 내준 이후 9위까지 추락했다. 전반기를 꼴찌 롯데 자이언츠와 승차 없는 9위로 마쳤다. 지난 18일 전반기 최종전까지 94경기 35승 59패 승률 0.372다. 가을야구 데드라인인 5위 NC다이노스와의 12.5경기 차다.

한화 성적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안 풀리는 타격이다. 전반기 팀 타격 지표에서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다. 팀 타율(0.250)은 10위, 팀 득점(413)은 10위 LG트윈스에 4점 앞선 9위, 팀 안타(793)는 10위에 머물러 있다. 한화는 주전들의 부상 및 논란이 있었다. 하주석은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시즌아웃됐고, 이용규는 항명 논란에 쌓여 무기한 참가 활동 정지 처분을 받은 상태다.

매일경제

김태균은 다른 배테랑 타자와 함께 후반기 한화의 반등을 이끌어야 한다. 사진=김재현 기자


사실 올 시즌 한화는 어중간한 상황이다. 사실 리빌딩이라고 하기도 애매하다. 프로 2년차 정은원이 주전으로 뛰고 있고, 신인 트리오 노시환, 변우혁, 유장혁이 활약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베테랑들이 많이 뛰고 있는 타선이다. 그렇기에 팀 내 베테랑 타자인 김태균, 이성열, 송광민, 정근우의 활약이 중요하다.

김태균은 전반기 타율 3할을 기록했지만, 장타력 문제로 인해 예전만한 영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이는 사실 지난 시즌부터 제기된 온 문제이다. 동갑내기 친구 이대호(롯데)처럼 개인과 팀 성적을 모두 못 챙기는 동병상련의 상황이다. 김태균은 올해 7번타자로도 나가기도 했다. 4월에 타율 0.269 4타점의 부진으로 중심타자 역할을 못하며 5월 초에는 10일간 2군도 다녀왔다. 6월11일 대전 두산 베어스전에서 3달여만에 2번째 홈런을 기록하는 등 전반기 5홈런만을 기록한 것은 김태균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한화는 김태균이 중심을 잡아줄 필요가 있다.

이성열도 초반 페이스와 달리 요즘 안 좋아서 문제다. 16홈런을 치며 팀에서 홈런은 가장 많이 쳤지만, 타율은 어느새 0.248까지 떨어졌다. 4월 초 3위(타율 0.417), 홈런 공동 1위(4개), 타점 1위(11타점)를 기록하고 있던 중에 팔꿈치 부상을 당해 타격감이 꺾인 게 크다. 하지만 7월 타율 0.205으로 부진하는 등 팀 주장으로서 성적에 책임이 있다.

송광민은 올해 FA계약을 맺고 한화맨으로 남았다. 볼넷을 많이 얻지 못해 출루율은 떨어지지만, 한방이 있는 만큼 더 잘해야 한다. 6월 타율 0.200에 홈런도 하나도 못 치며 부진했지만, 7월 타율 0.310으로 반등에 성공한 게 그나마 위안거리다.

정근우는 정은원에 2루수 자리를 내주고 중견수로 뛰는 중이다. 가끔 1루수로 나오기도 한다. 정근우는 한화 이적 이후 최악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시즌 타율 0.208 1홈런 10타점 4도루 OPS 0.537을 기록 중이다. 수비에서도 타구 위치를 놓칠 때가 많다. 올해는 2차례에 걸쳐 부상으로 63일간 1군을 비웠다. 2014시즌 한화에 이적해 첫 시즌 타율 0.295을 기록한 후 2015시즌부터 작년까지 4년 연속 3할 이상을 친 정근우이기에 아쉬움이 크다.

베테랑들의 부침은 1년 만에 한화를 추락시켰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를 기록하며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던 데는 베테랑의 역할이 컸다. 후반기 한화는 쉽지 않은 도전에 나서야 한다. 베테랑들이 어느 정도 역할을 해 주면서 신진급들의 기량이 올라와야 한다. 한화가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그림이다. sportska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