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8339 0912019072253908339 01 0101001 6.0.10-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popular

文대통령 "日 절대우위 하나씩 추월…우리는 할 수 있다"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더 많은 국민들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국민의 국내 휴가, 경제 살리는 데 큰 힘"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지금까지 우리는 가전, 전자, 반도체, 조선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 왔다"며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평등하고 호혜적인 무역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선 산업의 경쟁력 우위 확보가 필수적이란 것을 우리는 다시 한번 인식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금의 어려움을 오히려 기회로 삼아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제조업 혁신을 위해 국가적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를 정면 돌파할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와 대‧중소기업이 함께 비상한 지원‧협력체계를 갖추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면서 대기업들도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세계 경제의 여건이 악화되고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져 우리 경제에 대해 국민들께서 걱정이 많으실 것"이라며 "정부는 외교적 해결 노력과 함께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면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본격적인 휴가 시기를 맞아 국내 관광에 나서주길 바란다는 취지로 발언하기도 했다. 일본 경제 보복 이후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상황과 맞물려 눈길을 끈다. 국내 관광을 통해 내수 경기를 일으키는 등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일종의 단기적 대책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성장동력에서 수출 부진을 만회할 수 있는 길은 국내 소비와 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이라며 "지난 한 해 해외로 나간 우리 국민 관광객 수는 3000만 명에 가까웠던 반면, 방한 관광객 수는 그 절반 수준으로 관광수지 적자가 132억 불에 달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해외 관광을 즐기는 국민 수가 늘어나는 것은 좋은 일"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 국내에도 한류 붐과 함께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등 좋은 관광 상품이 많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해 더 많은 외국 관광객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고, 더 많은 국민들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폭염에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농어업과 축산업 피해예방 대책을 추진하는 등 대응체계를 효과적으로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감염병 예방과 관리, 식품안전, 교통안전, 물놀이 안전 등 정부가 세운 여름철 생활안전 대책도 빈틈없이 시행해달라"고 지시했다.

shincombi@tf.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