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6504 0242019072253906504 01 01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563777200000 1563777217000 popular

김연철 "남북바다 다시 잇는다면 한반도 운명 극적 변할 것"

글자크기

22일 '북한의 바다' 관련 특별기획전서 축사

"남북간 이행계획과 협력방안 논의 필요한 시점"

이데일리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2일 “남북의 바다를 다시 잇는다면 한반도의 운명이 극적으로 변할 것”이라며 “한반도는 북쪽으로 유라시아의 광대한 대륙과 남쪽으로 아세안과 인도에 이르는 광활한 대양을 잇는 다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부산에 있는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열린 ‘잊힌 바다, 또 하나의 바다, 북한의 바다’ 특별기획전 개막식에 참석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대한민국은 바다를 통해 발전해 온 해양국가다. 앞으로도 바다는 미래를 향한 우리의 희망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바다는 반쪽에 불과하다. 분단으로 인해 북쪽의 바다에는 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 더 넓은 하나의 바다를 위해 남북간 협력이 이루어진 시기도 있었다”며 “2005년 남북해운합의서의 발효로 상호 해역에서 선박 운항이 이루어지는 등 해운과 수산 협력에 대한 남북간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었으나, 지속적인 실천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또한 “지난해부터 시작된 한반도 평화를 향한 일련의 흐름은 우리에게 다시금 주어진 기회다. 남과 북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4.27 판문점선언과 군사분야 합의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 조성 및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했다”며 “서해 바다로 향하는 한강 하구에서는 남북 공동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해도를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이제 남북간에 구체적인 후속 이행 계획과 함께 그 외 실천 가능한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가 지금의 기회를 잘 살려서 남북의 바다를 다시 잇는다면 한반도의 운명이 극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계로 도약하는 해양강국의 꿈, 육해공이 연계되는 동북아 물류 거점국가의 꿈이 머지않아 현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