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5875 1102019072253905875 08 0803001 6.0.10-RELEASE 110 조선비즈 51474487

"디즈니, 글로벌 OTT 시장 2강 넷플릭스·아마존에 도전 형국"

글자크기
조선비즈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이 넷플릭스와 아마존비디오가 2강 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디즈니가 도전하는 형국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강준석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22일 ‘디즈니+와 애플TV+ 진입 등에 따른 글로벌 OTT 시장 경쟁환경·사업전략 변화’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디즈니플러스, 애플 TV플러스, 워너미디어, NBC 유니버셜과 같은 초대형 OTT 서비스 시장 진입 등 최근 나타나고 있는 글로벌 OTT 시장의 경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를 예측했다.

강 연구위원은 시나리오 3가지를 가정해 향후 글로벌 OTT 시장을 전망했다. 우선 디즈니플러스가 단기간 내 충분한 가입자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넷플릭스와 아마존 비디오의 2강 구도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마블시리즈 등을 앞세운 디즈니플러스가 콘텐츠 경쟁력 우위를 활용해 기존 2강을 추월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마지막으로 기존 2강과 디즈니+와 애플TV+ 모두 결정적인 우위를 차지하지 못하는 다극화 체제가 형성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다수의 상위 사업자가 시장을 분점할 경우에도 전체 OTT시장 규모가 확대된다면 기존 OTT사업자와 신규 사업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연구위원은 "콘텐츠 제작과 수급 측면에서도 시장 환경 및 전략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콘텐츠 제작 및 구매에 투입하는 비용과 제공되는 콘텐츠의 수량이 증가하는 등 경쟁 증가로 다량의 고품질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위원은 "반면, 이와 같은 콘텐츠 경쟁 및 비용 증가가 과도하여 중장기적인 지속 가능성이 낮을 수 있다는 우려도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