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5136 0032019072253905136 02 0202006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775242000 1563775260000 popular

애완동물이 조리기구 작동, 화재 잇따라…"전원 반드시 차단"

글자크기
연합뉴스

고양이가 낸 원룸 화재
[광주 남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집 안에 홀로 남겨진 애완동물이 조리기구 버튼을 눌러 화재가 발생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22일 광주 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7분께 남구 주월동 한 원룸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싱크대 등을 태워 4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원룸 거주자가 기르는 고양이가 주인이 외출한 사이 인덕션 전원 버튼을 눌러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 해운대구 한 원룸에서도 17일 집주인이 출근한 사이 집에 혼자 있던 고양이가 전자레인지를 작동 시켜 화재가 발생한 바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애완동물이 불을 낸 사고는 매년 10여건 이상, 광주의 경우 2년 동안 모두 3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소방당국은 "애완동물을 기르는 가정에서는 외출할 때 전자레인지나 인덕션 등의 전원을 아예 차단해야 한다"며 "만약을 대비해 조리기구 주변에 가연성 물질을 두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