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4733 0512019072253904733 02 0205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74665000 1563774675000 popular

교사 '여초'현상 10년 전보다 심화···전체 10명중 7명 여성

글자크기

2018년 67.6%···10년 전보다 5.8%p 증가

뉴스1

2008년(푸른색)과 2018년(주황색 막대)의 학교급별 남녀교사 비율 비교(진학사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교사들의 '여초' 현상이 10년 전보다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입시교육업체 진학사가 '교육통계서비스'를 통해 2008년과 2018년 학교급별 남녀 교사 수를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유치원과 특수학교 등을 제외한 초·중·고 교사수는 2018년 총 43만817명이었다. 이중 여성 교사는 29만1009명으로 전체의 67.55%를 차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8년에 비해 5.8%p 증가한 것이다. 2008년에는 전체 교사 43만3769명 중 여성 교사는 24만9348명(61.75%)이었다.

여성 교사 비율은 초등학교가 가장 높았다. 2018년 초등교사 18만6684명 중 여성 교사는 14만4055명으로 전체의 77.17%였다. 이어 중학교는 69.71%, 고등학교는 52.40%로 나타났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여학생들이 중고등학교 교사보다 초등학교 교사를 더욱 선호하는 것의 영향으로 보인다"며 "다만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성역할 정립이나 생활지도 면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여성 교사 비율 증가폭은 고등학교가 가장 컸다. 2008년(42.09%)보다 10.31%p 증가했다. 중학교는 5.18%p, 초등학교는 3.14%p 늘어났다.

우연철 팀장은 고등학교의 높아진 여성 교사 비율에 대해 "특성화고 등 과거 남성 교사가 많던 학교도 여성 교사로 채워진 것에 따른 효과"라고 말했다. 또한 다른 직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남여 차별이 존재하지 않아 여학생들의 선호도가 계속해 높아진것도 전체적인 여성 교사 비율 증가의 이유로 꼽았다.

우 팀장은 "남교사 할당제가 논의되고 있지만 이는 역차별 논란이 일어날 수 있다"며 "교직 여초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inho26@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