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3845 0562019072253903845 03 0301001 6.0.10-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7월1∼20일 수출 13.6% 감소… 반도체 30% '곤두박질'

글자크기
세계일보

7월 들어 수출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반도체 수출이 30% 이상 감소한 데다 대중국 수출이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면서 8개월 연속 수출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83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3.6%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1년 전보다 0.5일 많으며,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7억1000만달러로 16.2% 감소했다.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진다면 7월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것이란 분석이다.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6월까지 7개월간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영향이 컸다. 반도체 수출액은 1년 전보다 30.2%나 감소했다.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반도체 현물가격이 25%가량 상승했지만, 아직 수출에는 반영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외에 석유제품(-15.6%), 선박(-24%) 등도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반면, 승용차(19.5%), 무선통신기기(7.2%), 가전제품(34.5%) 등은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9.3% 줄었고 미국(-5.1%), 유럽연합(EU·-12.3%), 일본(-6.6%), 중동(-30.3%) 등도 감소했다. 베트남(8.7%), 싱가포르(0.9%) 등은 수출액이 늘었다.

1~20일 수입은 287억 달러로 작년보다 10.3% 줄었다. 반도체(7.7%), 승용차(18.7%) 등은 증가했으나 원유(-33.7%), 기계류(-12.4%), 가스(-14.8%), 석유제품(-23.1%) 등은 감소했다. 일본에서 온 수입액은 14.5% 줄었고 중동(-32.3%), EU(-6.5%), 베트남(-6.1%) 등지의 수입도 감소했다.

일본에서 수입된 물품 중 기계류가 25.3% 줄었고, 정밀기기류 7.3%, 반도체 4.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 영향이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전통적으로 일본에서부터 들어오는 기계류 수입 감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