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3096 0232019072253903096 02 0201001 6.0.9-release 23 아시아경제 53339995

서울경찰청장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 행정응원 요청시 서울시 적극 보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우리공화당의 불법 점거 천막에 대한 서울시 행정대집행이 예정된 1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우리공화당 소속 당원 및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천막을 자진 철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우리공화당의 광화문광장 천막 재설치와 관련해 "서울시의 행정대집행과 같은 공무원의 정당한 법 집행을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는 원칙을 밝혔다.


이 청장은 22일 오저 기자간담회에서 "광화문 광장을 관리하고, 천막이 설치되는 경우 이를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은 서울시에 1차 책임이 있다"며 "경찰은 서울시가 천막 설치를 제지할 때 그 집행을 보호해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서울시가 행정 응원 요청을 하면 서울시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방해행위를 제거할 것"이라며 "이런 역할은 경찰이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20일 오후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기습 설치했다. 서울시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당원 1명이 공무원을 폭행해 현장에서 검거되기도 했다. 이 청장은 당시 검거된 당원을 형사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청장은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소환됐으나 이에 응하지 않은 국회의원에 대해서 "통상의 고소·고발사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더불어민주당 의원 4명, 정의당 의원 1명, 자유한국당 의원 13명에게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민주·정의당 소속 의원 3명이 출석했고, 다른 민주당 의원은 출석 의사를 밝혀둔 상태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요청에 전원 불응했다. 특히 한국당 의원 가운데 4명은 출석 요구서를 2차례 받았으나 모두 불응했다.


통상 고소·고발 사건에서 경찰은 3차례 정도 출석 요구서를 보낸 뒤에도 이에 응하지 않으면 신병 확보를 위한 강제 수사 방안을 검토한다.


이 청장은 "조만간 채증 자료가 분석된 의원들에 대해 추가로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며 출석에 불응하신 분들에 대해서도 추가로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청장은 서지현·임은정 검사가 현직 검사들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위해 대상 기관에 자료를 요청했지만 일부 기관에서 '개인정보라서 자료를 제공하기 곤란하다'는 답변을 받았고, 다른 일부 기관에서는 자료 제출을 검토 중이어서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