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2470 0372019072253902470 01 01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771358000 1563771372000 popular

윤상현, 조국 겨냥한듯 文 향해 “누가 내부싸움 부추기나”

글자크기

-靑의 잇따른 ‘강경발언’ 두고 불만 나타내

-“판결 비판한다고 ‘이적’ 비판 동의 못해”

-조국 “대법원 판결 비방하는 건 무도(無道)”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본을 향해 연일 강경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누가 초당적 협력을 방해하고 있느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윤 위원장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 대통령과 조 수석은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삼권분립의 원칙에 따라 존중해야 한다고 했고, 이에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판결을 비판한다고 '이적', '매국'이라는 비판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 국민의 사상의 자유·표현의 자유를 억압할 수는 없다”며 “지금 누가 일본과의 외교전쟁·경제전쟁에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느냐. 누가 초당적 협력을 방해하고 누가 일본과의 싸움이 아니라 내부싸움을 부추기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일본의 도발과 무례에 대해 정치인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똑같은 감정을 갖고 있다”고 말한 윤 위원장은 “감정적이고 강한 목소리가 승리를 보장해주는 것이 아니다. 구체적 실행계획이 전략”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위해 극단적 분열의 메시지를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SNS를 통해 일본을 향한 강경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조 수석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에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ᆞ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하다”고 비판에 나섰다. 조 수석은 앞서 동학농민운동에 대한 ‘죽창가’를 게시하는 등 SNS를 통한 대일(對日) 강경발언을 계속하고 있지만, 이를 두고 최근에는 여권에서조차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