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0344 0092019072253900344 01 0101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한국당 "생각 다르면 죄다 친일파 딱지…이 정권이 新친일파"

글자크기

황교안 "文정권, 구한말 쇄국정책 다를 바 없어…'극일' 필요"

나경원 "저성장 신음 일본처럼 돼…이 정부가 신친일파 아닌가"

정미경, 조국 보상·배상 '훈계' 지적 "일제 지배행위가 적법한가"

정용기 "여당 원내대표의 신친일 발언이야말로 신독재 수법"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2019.07.22.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22일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이 반일 감정을 선동하고 국민 편가르기로 내부 분열에만 힘을 쏟는다고 성토하면서 '친일·반일 프레임'을 들고 나온 여권에 도리어 '신친일파' 아니냐고 맞받았다.

황교안 당대표는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인가"라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일본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인 '극일'(克日)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이 정권의 대응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의 쇄국정책이나 다를 것이 없다"며 "율곡 선생이 일본의 침략에 맞서서 10만 양병을 주장했듯이 지금 우리에게는 우리 경제를 지킬 10만 우량기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저성장에 오래 신음했던 일본과 같이 대한민국을 만드는 이 정부야말로 '신(新)친일파' 아닌가 묻고 싶다"며 "불황으로 고생하는 불황러들은 휴식을 신방콕으로 해결하고, 휴가는 집에 머무는 '스테이케이션'이라고 한다. 저성장 기조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안 쓰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조국 수석은 배상은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갚는 것이고 보상은 적법행위로 인한 손실을 갚는 거라며 국민들을 가르치고 있다"며 "그래서 대법원 징용배상 판결은 배상에 관한 것이라 한일협정 보상과 다르다는 취지로 설명하며 대법원 판결을 비판하면 친일파라고 매도하고 있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7.22.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2005년 노무현 정부때 민관공동위원회에서 사실은 1965년 한일협정에 강제징용보상금이 포함된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조국 수석의 보상과 배상 개념대로 보면 한일협정으로 대한민국이 일본으로부터 받은 돈을 조국 수석이 말하는 그 '보상금'이라고 표현하면, 일제의 적법행위로 인한 손실을 보상받은 것인가. 그럼 일제의 한국 지배행위가 적법행위인가. 조국 수석은 지금 그게 맞다고 주장하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어 "강제징용 판결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조국 수석은 친일파로 매도하자는데, 보상과 배상 개념을 그렇게 잘 아는 법학자가 대한민국이 일본에 적법한 지배를 받아서 그 손실에 대해 보상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겠죠"라며 쏘아붙였다.

김광림 최고위원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전날 한국당을 향한 '백태클', '신(新) 친일' 발언을 놓고 "토론과 타협에 대한 종말을 예고하는 개인의 분노를 쏟아내는 발언"이라며 "조국 수석도 이를 '일갈'이라 표현하고 일본의 사태를 전쟁으로 규정하면서 여론 선동의 장수를 자초하고 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여당 원내대표가 국회 의사일정 합의는 할 생각이 없으면서 '신 친일' 운운했는데 이것은 실제 협상과 대화의 파트너에 대한 기본적인 도의도 지키지 않는, 본인이 창구 위치에 있는 사람이 이런 식으로 상대방을 매도하고 공격한다는 것은 기본적인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여당 원내대표의 신친일 발언이야 말로 적을 만들어내서 공격하는 신독재의 4가지 특징 중의 한가지로 신독재의 수법"이라고 질타했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