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9972 0532019072253899972 02 0201001 6.0.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63772000 1563764448000 popular

윤지오, '당장은 귀국 힘들다'…경찰 출석요구 거절

글자크기

경찰 "수사팀과 연락 계속 되고 있다…당장은 귀국 힘들다고 해"

"최대한 접촉 후 어려워지면 형사사법절차상 필요한 조치 검토"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노컷뉴스

윤지오 씨.(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의 후원금 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윤씨로부터 "당장 귀국은 힘들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2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수사팀이 윤씨와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며 "윤씨는 수사에도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당장 귀국은 어렵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상황이 어려울 경우 형사사법절차상 필요한 조치에 의해 진행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윤씨의 변호사 선임계도 아직 들어오지 않아, 그가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훈 변호사는 지난 4월 윤씨가 경호비용과 공익제보자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받아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윤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은 후원금 사기 의혹에 대해 윤씨의 국내 은행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분석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