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8856 0512019072253898856 01 01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靑, 아베 향해 "제대로 답변 안했다고? 우리 입장 늘 말했다"

글자크기

靑 "대북 밀반출도, 강제징용 대법 판결도 분명히 설명했다"

靑 "최소한 선 지키며 최선 노력하는 것이 해야 할 일"

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측에서 제대로 된 답변을 갖고 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되지 않는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한일 관계를 과거-미래 투트랙으로 나눠 가자는 우리의 입장 계속 말하고 있다"고 22일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에 대한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21일) 오후 TV아사히의 참의원 선거 개표 방송에 출연해 "(한국이) '전후(戰後·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체제를 만들어가는 가운데 나라와 나라의 관계를 구축해가자'고 하는 기초가 된 이 협정(한일청구권협정)에 반하는 대응을 하고 있어 정말 안타깝다"며 "한국 측에서 제대로 된 답변을 갖고 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그렇다면 지금까지 한국 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단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라며 "늘 답변해왔고 전략물자 밀반출 관련해서도 유엔 제재위에 검토를 받자거나, 강제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해서 분명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적 노력을 늘 해왔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물론 해나갈 것"이라며 "그런데 수출규제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또 안보 문제라고 다시 했다가 오늘 또 역사 이슈라고 언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한일 양국 간의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양국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에 대한 평가와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일본 선거에 대해 한국 정부가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만 말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