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8604 0522019072253898604 04 0402002 6.0.10-RELEASE 52 뉴스핌 0

'트럼프는 화웨이를 너무 몰라' 중국 화웨이 런정페이 인터뷰서 밝혀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최근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회장이 최근 야후(Yahoo)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인터뷰 중 미국 법률제도에 대한 믿음을 내비치며 법정에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런정페이 회장은 처음에 회사가 제재대상에 포함될 때 전혀 준비되어 있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또한 운영체제 업데이트에 대한 우려 때문에 화웨이의 스마트폰은 제재를 받은 2주 동안 매출이 40% 하락했다고 털어놨다. 화웨이는 내부조사를 거쳐서 미국의 핵심 제품에 대한 의존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비핵심 품목에 대한 의존도부터 줄여나가기로 결정했다.

뉴스핌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회장[사진=바이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정페이 회장은 "미국 회사가 장비를 공급하지 않아도 우리는 하루도 생산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우리는 생산량을 높일 것이다. 미국의 제재는 화웨이에게 어떠한 위협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런정페이는 “미중 G20정상 회의 후 화웨이에 대한 태도가 완화됐으며, 미국의 중소기업들이 화웨이에 물건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비핵심 부품 공급은 재개됐으나 여전히 핵심 부품의 공급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화웨이의 또 다른 핵심기술인 5G 네트워크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런정페이 회장은 “화웨이 5G기술은 순수 자체기술이기 때문에 미국의 어떤 제재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화웨이 제품이 선진적일수록 우리가 직면하게 될 리스크는 작아진다"고 주장했다.

런정페이 회장은 “본래 미국에 있는 연구개발 자회사 퓨처웨이(Futurewei)에 6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으나 제재 영향으로 연구개발 성과를 화웨이에 보낼 수가 없게 됐고, 퓨처웨이 직원들도 화웨이 직원들과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 회사를 관리하기 힘들고 직원들과도 접촉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 이상 투자를 진행할 수 없었다. 우리의 다음 단계는 미국 정부에 달렸다”고 말했다.

줄곧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을 지켜봤다는 런정페이는 “1월 미국 사법부는 화웨이가 상업적 기밀을 절취했고, 미국의 이란에 대한 제재를 위반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후 트럼프의 태도에 변화가 생겼다”며, “미국의 이런 조치는 화웨이의 선진기술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런정페이는 “미국은 법치국가다. 왜 법률적 문제를 담판으로 처리하려 하는가? 법률문제는 법정에서 해결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지난해 11월 캐나다에서 화웨이의 멍완저우가 체포된 이후 화웨이는 미국 정부를 상대로 여러 차례 소송을 제기했다. 런정페이는 화웨이가 미국안보를 위협한다는 것에 절대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미국에 어떤 연락 네트워크도 없으며, 미국에서 우리의 5G 제품을 팔 계획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는 우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 그가 화웨이를 가지고 중국정부와 흥정을 하려고 하지만 중국정부는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여러 차례 중국정부와 군부 쪽과 관계가 없다고 부인했으며, 중국정부에 협조를 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런정페이는 “만약 우리가 미중담판에 개입한다면 중국정부는 부득이하게 우리를 위해 뭔가를 양보를 해야 할 것이다. 중국정부가 왜 화웨이를 위해서 양보를 해야 하는가? 화웨이는 어떠한 범죄행위도 하지 않았는데 왜 중국정부가 우리를 구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런정페이는 “비록 미국이 기술 선진국이지만 모든 기술 분야에서 앞선 것은 아니다. 우리의 광학 칩셋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우리는 많은 분야에서 미국의 공급상이 없어도 생존할 수 있지만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을 뿐이다”고 말했다.

또한 런정페이는 사물인터넷(IoT)의 미래는 슈퍼컴퓨터, 초고용량 저장 및 초고속연결과 관계가 깊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이 슈퍼컴퓨터와 초고용량의 저장 기술을 가지고 있지만 초고속연결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뒤처질 수밖에 없다. 화웨이를 거부하는 것은 미국의 후퇴를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hanguogege@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