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6995 0032019072253896995 01 01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폭로전·삿대질·고성·몸싸움…막장 치닫는 바른미래당

글자크기

"혁신위 활동 개입은 당헌당규 위반" vs "셋업범죄"…당권파·퇴진파 정면충돌

혁신위원, 손학규 막아선 채 '혁신안 상정' 요구…몸싸움 중 혁신위원 쓰러지기도

연합뉴스

넘어진 권성주 혁신위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를 막아서던 중 넘어져 있다. 2019.7.22 kjhpress@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혁신위원회 좌초 위기와 함께 다시 찾아온 바른미래당의 극한 갈등이 고성과 육탄전을 동반한 '막장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유승민·이혜훈 의원 등 퇴진파 의원들이 '손학규 대표 퇴진' 안건 상정을 혁신위원들에게 주문했다는 임재훈 사무총장의 연쇄 기자회견을 놓고 계파 간 정면충돌이 벌어졌다.



최고위 30분 전에 열린 임 사무총장의 2차 회견에 이어 남은 혁신위원 5명이 복도에서 혁신안 상정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하면서 회의장은 이미 시작 전부터 전운이 감도는 상황이었다.

연합뉴스

내홍속에 최고위 주재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 세번째)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뒤쪽에는 혁신위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7.22 kjhpress@yna.co.kr (끝)



포문을 연 것은 손 대표였다.

손 대표는 "임 사무총장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의 문제"라며 "유승민 의원은 당의 진상조사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유 의원을 압박했다.

이에 바른정당계 오신환 원내대표는 즉각 "연일 혁신위 재개를 요구하고 장기간 단식까지 하는 데 유야무야 시간을 끄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이런 무책임한 당 대표와 지도부가 어딨느냐"고 맞섰다.

바른정당계 이준석 최고위원도 "이것은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라며 "임재훈 사무총장의 즉각적인 해임을 요구한다. 당 운영에 이런 무리함이 발견됐음에도 해임하지 않는다면 배후가 당 대표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가세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은 '셋업범죄'(거짓 증거·증언으로 무고한 사람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는 범죄)", "삼류 드라마"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나 임 사무총장은 "당내 유력인사가 혁신위원장을 따로 만나는 것은 혁신위 독립성 침해로 보일 소지가 다분하다"며 "유승민 전 대표는 '손학규 사퇴'가 아니라면 어떤 대화를 했는지 밝혀달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이 최고위원이 소리 내 웃자 임 사무총장이 "조용히 해달라. 발언하고 있지 않으냐"고 발끈했고, 단식 11일 차인 권성주 혁신위원은 자리에서 일어나 "허위사실 유포를 그만하라"고 소리쳤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른손으로 책상을 내려치며 "혁신위원장은 나도 만났다"고 외쳤고, 혁신위 이기인 대변인은 수첩을 든 손으로 임 사무총장에게 삿대질하며 "그 말씀에 책임지라. 녹취 파일을 다 풀어드리겠다"고 언성을 높였다.

뒤이어 참석자들이 동시다발적인 말싸움을 벌이면서 회의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손 대표가 "발언권을 얻고 하라"며 제지한 이후에도 오 원내대표는 "우리 당이 꼼수 공작 정치, 지저분한 정치를 해야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회의에 뒤늦게 출석한 하태경 최고위원은 "지금 쟁점은 유승민 의원이 안건 상정을 압박했는지가 아니라 누군가 주대환 혁신위원장의 약점을 잡고 안건을 상정 못 하게 하려는 시도가 없었는지를 밝히는 것"이라고 역공했다.

연합뉴스

손학규 막아선 혁신위원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가운데) 등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오른쪽)를 막아서며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2019.7.22 kjhpress@yna.co.kr (끝)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이후에도 "이게 무슨 당이냐" 등의 고성이 회의장 밖으로 새어 나왔다.

특히 회의 종료 후 혁신위원들이 '혁신안을 최고위에 상정하기 전에는 나가지 못한다'며 손 대표를 가로막으면서 당권파와 퇴진파 양측 간 거센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단식 중인 권 혁신위원이 "저를 치고 가십시오. 뒷골목 건달도 이렇게는 정치 안 합니다"라며 거세게 항의하자 손 대표가 얼굴을 붉히는 장면도 연출됐다.

손 대표 측은 결국 물리력을 동원해 회의장을 나갔고, 이 과정에서 권 혁신위원은 바닥에 쓰러졌다. 권 혁신위원은 119에 의해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후송됐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