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6026 0112019072253896026 01 0101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與 "日 선거결과, 경제보복 본격화…비상대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지연 , 박선영 인턴 기자] [the300]22일 최고위원회의…이해찬 "비상협력기구 구성해 대응"

머니투데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자민당이 참의원 선거에서 과반을 확보해 승리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경제 침략이 본격화될 수 있다"며 대응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횡포로 자유무역체제와 안보질서가 흐트러지고 있다"며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합의한 비상협력기구를 빨리 구성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 여당 연합이 과반을 확보했지만 헌법 개정을 위한 개헌발의선 확보는 실패했다"며 "이제부터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침략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 우대국)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행위가 7월말, 8월초 쯤 자행될 것이라 예상된다"며 "100개 가까운 중요 품목이 규제 항목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상한 각오로 정부와 당뿐만 아니라 국민도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일본 여당이 개헌을 위한 포석으로 한국에 대한 경제 침략을 이용하고 있다는 견해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일본의 추가 조치나 사태의 장기화에 비상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한미 고위급 인사 접촉 등 외교적 노력을 함께 하는 동시에 부품 소재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국민도 자발적 불매운동으로 일본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고 있고 국회 역시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키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 대응 협력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상황이 이렇게 비상한데도 한국당은 불난 집에 부채질만 하고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89일째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한국당 탓 아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하라"고 협조룰 촉구했다.

한지연 , 박선영 인턴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