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3772 0512019072253893772 01 0103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55927000 1563755931000 popular

황교안 "한미동맹 튼튼했다면 아베 폭주 못해…대책 없이 반일선동만"

글자크기

"文정부 외교정책,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바 없어"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강성규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지금 정권(의 외교정책)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다"고 정부의 외교정책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한미 동맹이 튼튼하고 국제적인 지지를 받는다면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에는) 외교적 해법이 없고, 맞서 싸울 전략도 없다. 큰소리만 치고 실질적인 대책을 못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 보복 사태가 20일 넘어가는 동안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은 것이 있는가"라며 "반일감정을 선동하고 국민 편 가르고, 야당 공격에만 바빴지 무슨 해결책을 내놓았는가"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누구도 일본이 잘했다는 사람이 없는데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인가"라며 "기업들은 생존을 염려하는 처지인데 쫄지 말라고 하면 기업 경쟁력이 살아나는가. 이러니 문재인 정권이 사태 해결에는 생각이 없고 국내정치에 이용한다는 비판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 극일"이라며 "국력을 키워 도발을 못 하도록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다. 율곡이 십만 양병설을 주장했듯이 우리 경제를 지킬 10만 우량기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경제 상황을 보면 모든 것이 거꾸로 가는 대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이처럼 펀더멘털이 무너지면 일본과 싸워 이길 길도 사라질 것"이라며 "우리 당은 민관정 협의위원회를 제안하는 등 대안을 내놓았는데, 우리 당의 대응 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정부가 대안이 무엇인지 밝히고 협력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