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3528 0512019072253893528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손학규 "유승민·이혜훈 혁신위 개입, 사실 여부 밝혀야"

글자크기

"조국 수석, 국민 편가르기로 대결구도 만들어 국론분열 조장"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2일 유승민·이혜훈 의원이 혁신위원회 운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 문제이기 때문에 사실 여부를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오후 임재훈 사무총장은 유승민 전 대표가 주대환 혁신위원장을 만나 손학규의 퇴진을 혁신위의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제보를 발표했다"며 "오늘 아침엔 조용술 전 혁신위원이 '이혜훈 전 대표를 만났는데, 손학규가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당 대표급 인사가 혁신위원에게 혁신위 개입하겠다는 말을 직접 했다는 건데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며 "주대환 혁신위원장은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하는 검은세력에 분노를 느끼면서 사퇴해 혁신위가 멈춰섰고, 혁신위를 통해 당내 갈등을 해소하려다 더 심각해지는 결과를 낳았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일본 자민당의 참의원 선거 승리에 대해 "아베 총리가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를 이용해 성과를 거둔 만큼 당분간 일본의 강경대응 기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금은 일본 선거 결과에 따른 정세변화를 냉철히 분석해 전문적 외교전략을 수립하는 것을 우선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정부와 집권여당은 연일 국민감정을 선동하고 정치권의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어 우려된다"며 "조국 민정수석은 애국·이적에 이어 친일파 등 국민 편 가르기로 대결 구도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항간에 회자되는 대로 조 수석을 법무장관에 임명하면 절대 안 된다"며 "내각은 분열을 조정, 국민 화합의 길을 찾는 역할을 하는데 조 수석은 오히려 국론 분열을 조장하는 길만 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진중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