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3289 0432019072253893289 03 0301001 6.0.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55121000 1563755645000 popular

'마라탕' 음식점·원료업체, 절반 이상이 '위생 빨간불'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유행 중인 중국 요리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매하는 음식점과 원료공급업체 63곳에 대해 위생점검을 실시해 모두 37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는 6월 3일∼7월 5일 마라탕·마라상궈 음식점 49곳과 이들 음식점에 원료를 공급하는 업체 14곳의 위생을 점검했습니다.

그 결과 음식점은 23곳, 원료 공급업체는 점검대상 14곳이 모두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위반 내용은 ▲ 영업등록이나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한 경우 6곳, ▲ 수입 신고하지 않은 원료나 무표시제품을 사용·판매한 경우 13곳, ▲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한 경우 10곳, ▲ 기타 법령위반 8곳 등이었습니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처하고, 3개월 안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경기 안산시 A 업체(식품제조·가공업)는 수입신고 하지 않은 원료로 소스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은 채로 마라탕 전문음식점에 판매하다 적발됐습니다.

경기 군포시 B 업체(즉석판매제조·가공업)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건두부' 제품을 제조하면서 제품 표시사항에 영업장 명칭을 허위로 기재하고, 제조연월일을 표시조차 하지 않고 팔다가 적발됐습니다.

충북 청주시 C 업체는 영업신고도 하지 않고 '훠궈조미료' 제품 등을 만들어 마라탕 체인점에 판매하다가 적발됐습니다.

서울 서대문 D 업체(일반음식점)는 튀김기 기계와 환풍기 등 조리장 시설 전반이 불결한 상태에서 음식을 조리하다 적발됐습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 기호와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국민이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불량식품 의심 제품이나 식품안전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기사 모아보기] 태풍 '다나스' 소멸…비·바람 계속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