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3128 0372019072253893128 08 0805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단독] 日 수출규제 대응…정부, 국산화 R&D 로드맵 만든다

글자크기

소재·부품 출연연, 日 수출규제 대응방안 제출

한국연구재단, 이달 말까지 기술수요조사 실시

정부, 가까운 시일내 국산화 R&D 로드맵 발표 예정

헤럴드경제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한국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제재가 19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핵심 기술·재료 국산화 연구개발(R&D) 로드맵 마련에 착수했다. 정부는 로드맵에 기초한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 종합대책을 가까운 시일 내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22일 정부 관계부처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원재료 생산 및 화학공정과 관련된 국산화 R&D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련 기사: [단독] ‘늦었지만’ 국산화 R&D 투트랙 가속…어떤 내용 담기나

이는 일본 정부의 첨단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국내 주력산업에 타격이 우려되는 가운데 국내 제조산업의 근간인 재료·장비·부품 국산화와 함께 원천기술 확보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핵심 기술·재료 국산화 R&D 대응방안을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논의하고 있다”라며 “조만간 산업부가 R&D 로드맵 안이 담긴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로드맵은 크게 두 단계로 나뉜다. 1단계로 시급성이 높은 기업 수요를 반영한 연구지원 방안, 2단계로 원천소재 자립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R&D 지원이다.

1단계 로드맵 마련을 위해 과기정통부는 최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소속 소재·부품 관련 10여개 정부 출연연구기관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대응 방안을 제출토록 공문을 보냈다.

과기정통부는 취합된 안을 바탕으로 대외 리스크에 취약한 핵심기술과 재료 확보를 위한 R&D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출연연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안 검토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TF)팀이 소집됐다”라며 “검토안에는 기술·재료 국산화 방안을 비롯한 혁신성장 전략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출연연 관계자도 “소재 개발의 특수성을 고려해 중장기 R&D 투자를 지원하는 안을 마련해 지난주 정부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장기적인 국산화 R&D 로드맵 구축을 위해 소재 혁신 개발 분야 신규기획 기술 수요조사를 이달 말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보름간 진행되는 이번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내년 8월 이후 신규과제를 기획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신규 연구과제에 4~6년에 걸쳐 연간 연구비 20억원을 지원한다.

연구재단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로 원천소재기술 확보의 필요성이 대두됐다”라며 “기술의 국내외 산업 현황을 검토하고 원천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추후 R&D 사업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기초연구를 수행하는 출연연·대학·연구소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파급효과가 큰 원천기술 수요를 폭넓게 수렴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dsu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