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2640 0032019072253892640 05 05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여자수구, 마지막 경기서 쿠바에 0-30패…최종 16위

글자크기

상대 빠른 역습에 연거푸 실점…4경기 연속 골은 실패

연합뉴스

한국-남아공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여자수구대표팀이 첫 세계선수권대회를 최하위(16위)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22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쿠바에 0-30(0-8 0-9 0-6 0-7)으로 졌다.

C조에서 3패로 4위에 머문 쿠바는 순위 결정전에서 일본에 9-21로 패해 한국과 만났다.

2005년 세계선수권 무대를 처음 밟았던 쿠바는 이번 광주 대회가 4번째 세계선수권이자, 8년 만의 복귀전이었다.

5월 선발전을 통해 뽑혀 수구를 시작한 '경력 한 달 반'의 한국 대표팀은 첫 세계선수권대회를 5패로 마쳤다.

헝가리와의 첫 경기에서는 0-64로 패했고, 러시아와 2차전에서도 1-30으로 졌다.

이후 캐나다전 2-22, 남아프리카공화국전 3-26 패배에 이어 쿠바전까지 대패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개막 전 목표가 '한 골'이었음을 생각하면 목표를 초과달성한, 기대 이상의 선전이었다.

경기 시작 18초 만에 골을 내준 한국은 마도니 차베스에게 연거푸 골을 내줬다.

쿠바는 강한 전방압박으로 한국의 공격을 저지했고,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역습으로 쉬운 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1쿼터에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고 8골을 내줬다.

2쿼터에도 비슷한 흐름이 계속됐다. 쿠바는 전방 압박 강도를 낮췄지만, 골대에 두 명의 수비를 세워 중거리 슛을 봉쇄했다. 한국의 슈팅은 계속 막혔다.

쿠바는 역습으로 빠르게 점수를 벌렸다. 한국의 득점 소식은 없었다. 전반 스코어는 0-17.

후반 들어 한국 선수들의 움직임은 눈에 띄게 둔해졌다. 이틀 간격으로 계속 이어진 경기에 체력이 고갈된 듯 보였다.

3쿼터 도중 골키퍼 오희지는 공에 얼굴을 맞은 듯 코피를 흘리며 풀을 떠나기도 했다.

6분 15초 김예진이 측면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센스 있는 슛으로 골을 노렸지만, 공은 골대에 맞은 후 아슬아슬하게 골라인을 넘지 않았다.

쿠바의 득점 행진은 막판까지 계속됐다. 4쿼터에도 꾸준한 페이스로 점수를 쌓았고, 격차는 점점 더 벌어졌다.

4쿼터 중반 송예서가 문전에서 좋은 기회를 잡아 슈팅을 시도했으나, 힘이 실리지 않은 공은 상대 골키퍼에게 쉽게 막혔다.

경기 종료 직전 나온 권나영과 최지민의 슛마저 잇따라 골대를 맞아 끝내 한국의 만회 골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24개의 슈팅을 시도해 11개를 골문 안쪽으로 보냈다. 쿠바는 37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득점을 노렸던 한국은 마지막 경기 영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