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2071 0562019072253892071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752730000 1563753141000 popular

文대통령 지지율, 51.8%로 8개월 만에 '최고치'… 국민 절반 이상 "잘하고 있다"

글자크기

리얼미터 조사 결과 '한주 만에 50%대 회복' / 더불어민주당 42.2% / "日경제보복 단호한 대응 영향"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1주 만에 50%대를 회복하는 한편, 8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 3주차 설문조사 집계 결과,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긍정평가 51.8%(매우 잘함 29.6%, 잘하는 편 22.2%)를 기록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응답률 4.6%)

이 수치는 지난해 11월 3주차 조사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에 해당한다.

반면, 부정평가는 4.2%p 떨어진 43.1%(매우 잘못함 29.6%, 잘못하는 편 13.5%)로 집계됐다.

긍정과 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밖인 8.7%p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5.1%였다.

리얼미터는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항해 반일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단호한 대일 대응 기조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조선·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 일본 후지TV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주장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면서 대통령 지지율을 올리는 효과로 작용했다고 봤다.

계층별로는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지만, 보수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3.6%p 오른 42.2%를 기록했다. 지난 2주간의 하락세를 멈추고 40% 초반으로 반등한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한 주 전보다 3.2%p 내린 27.1%였다. 이는 황교안 당 대표가 선출됐던 2·27 전당대회 직전인 2월 3주차(26.8%) 때 수치 수준이다.

정의당은 1.3%p 오른 8.7%로 9%선에 근접했으며, 바른미래당은 0.2%p 내린 5.0%를 기록했다.

우리공화당은 0.6%p 오른 2.4%로 조사에 포함된 지 2주 만에 민주평화당을 앞질렀다.

민주평화당은 0.3%p 내린 1.6%로,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리얼미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