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0687 0372019072253890687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45854000 1563745857000 related

[어게인TV] ‘호텔 델루나’ 이지은, 위기의 여진구 구하기 위해 키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호텔 델루나'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지은이 마음을 바꿔 여진구를 지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구찬성(여진구 분)을 지키기 위해 입맞춤하는 장만월(이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찬성은 과거에서 본 장만월의 모습을 그녀에게 이야기했다. 이 사실을 들은 장만월은 “말라 비틀어졌던 기억이 너 때문에 돌아왔어. 넌 날 건드렸으니 부당한 댓가를 받게 될 거야”라고 말했다. 꿈을 꾸는 구찬성의 모습을 직접 보겠다며 “같이 자자”고도 말했지만, 구찬성은 말도 안된다며 펄쩍 뛰었다.

장만월은 구찬성을 통해 계속 과거의 자신을 떠올렸다. 자신의 도적패 일당이 쫓기던 중 고청명(이도현 분)이 장만월과 연우(이태선 분)를 구해줬던 것. 천년이 넘는 시간동안 잠들어있던 나무에는 잎이 돋았다.

구찬성은 지하철에서 마고신(서이숙 분)을 만났다. 아버지 이야기를 꺼내는 그녀가 보통 사람이 아닌 것을 알게 된 구찬성은 “마고신의 배웅을 받고 간 사람은 좋은 곳에 간다네”라던 말을 떠올렸고, 자신이 봤던 사람이 마고신이라는 것을 알아챘다.

한편 구찬성은 자신이 맡은 귀신손님에 대해 이야기하며 장만월과 실랑이를 벌였다. 구찬성은 “귀신이 이승에서 꼭 보고 싶던 사람이 있다더라. 예약을 바꿔달라”고 장만월에게 말했고, 귀찮아하던 그녀는 마지못해 구찬성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도중에 자신을 걱정하는 말을 뱉는 구찬성에 장만월은 못내 마음 쓰여했다. 하지만 이후 장만월을 통해 귀신손님의 한을 알게 됐다. 사실 귀신이 찾던 사람은 자신을 쳤던 뺑소니범이었던 것. 구찬성은 뺑소니범을 경찰로 데려갔고, 한을 푼 귀신을 직접 첫손님으로 배웅했다.

잎이 돋은 나무를 본 호텔 식구들은 심란함을 감추지 못했다. 잎이 돋고 꽃이 피면 자신들 역시 떠나야 했기 때문. 이에 김선비(신정근 분)와 최서희(배해인 분)는 장만월에게 “구찬성을 13호 손님에게 데려다 주자”고 제안했다. 13호 손님은 인간을 극도로 싫어하고, 13호 손님을 본 인간은 미치광이가 되기 때문. 장만월 역시 동의했다.

한편 나무에 기대 잠들어있던 구찬성은 장만월에게 “또 꿈에서 당신의 과거를 봤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해주겠다던 구찬성의 말에 장만월은 잠시 고민했다. 이내 정신을 차린 그녀는 “난 이런 게 싫어. 입을 확 찢어버린다고 말해야 하는데 1초 고민한 내가. 무슨 일을 당해도 다 네 팔자야”라고 앞으로 닥칠 일에 대해 암시했다. 하지만 구찬성은 “무슨 일 있으면 당신이 지켜줄 거지 않냐. 꼭 지켜줘라. 당신 옆에 잘 붙어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 업무 지시를 받은 구찬성은 13호 손님을 찾았다. 알 수 없는 기운에 의식이 혼미해지던 찰나, 장만월이 등장했다. 마음을 바꿔 그를 구하기로 결시한 것. 두려워하던 구찬성은 “무슨 소리가 난다”고 말했고, 장만월은 입을 막았다. 이후 장만월은 구찬성을 지키기 위해 그에게 다가가 키스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